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태옥 "민주화시설 현충시설 포함은 국민갈등 조장"

이념적 편향성 유발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10.16 20: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국감 질의하는 정태옥의원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은 16일 국회 정무위 국가보훈처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추진 중인 현충시설법을 제정해 민주화시설을 현충시설에 포함하는 것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현충시설은 이제까지 주로 외적이나 남침 등에 의해 희생당한 분들에 대한 공훈과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한 시설이고, 국민적인 이견이나 이념적 편향성 없이 받아들여지고 있다. 하지만 민주화시설은 종류에 따라 국민적 이견과 이념적 편향성에 따라 큰 갈등을 유발할 수 있음은 엄연한 사실이다.

이에 정 의원은 “3.15의거,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등의 민주화시설을 국가가 지정하고 보존하는 전례가 있는 만큼, 그와 별도로 현충시설에 포함하는 것에 대해 반대 의견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