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베란다 활용 '미니 태양광' 보급사업 추진

총 511가구 대상 설치비 75% 보조금 지원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10.16 20: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주시 전기료, 온실가스, 미세먼지 절감을 위해 공동주택 베란다를 활용한 ‘미니 전광판’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경주시가 공동주택 베란다를 활용한 ‘미니 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16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민의 에너지 복지혜택 증대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공동주택 베란다를 활용한 ‘미니 태양광’을 저렴하게 보급키로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전기료 절감과 함께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는 녹색생활 실천을 위해 사업비 5억1000만원을 편성하고, 총 511가구를 대상으로 설치비의 75%를 보조금으로 지원한다.

300W급 미니 태양광 발전기 1세트 기준으로 설치비는 80만4000원으로, 그 중 보조금은 60만3000원, 설치자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20만1000원이다.

이번에 시가 보급하는 미니 태양광 발전기는 아파트 베란다에 부착할 수 있는 거치용으로 설치와 해체가 간편하다.

에어컨 실외기처럼 아파트 베란다 난간에 태양광 패널을 고정한 뒤 인버터에 달린 플러그를 가정의 콘센트에 꽂아 놓으면 태양광 패널에서 생산된 전기가 자동으로 전자제품에 분배된다.

300W급 미니태양광은 월 25~30kwh의 전기를 생산하는데, 이는 양문형 냉장고의 한 달 사용량이자, 벽걸이형 에어컨을 매일 1시간 동안 가동할 수 있는 전기량이다.

월평균 가정 전기 사용량인 304kWh를 기준으로 매월 약 7000원의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월 사용하는 전기량이 400kWh 초반대인 가구는 누진 구간인 400kWh를 벗어날 수 있어 월 1만원 이상의 전기요금이 절감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설치를 원하는 시민은 경북도에서 선정한 시공업체를 선택, 사전 점검 및 계약 체결 후 신청인 또는 시공업체에서 지원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종월 경제정책과장은 “날로 심각해지는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고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감축하기 위해서는 생활 곳곳에서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것은 필수”라며 “전기료도 아끼고, 녹색생활을 실천하는 미니태왕광 설치사업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