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2년 '경제민주화' 받아들일 때부터 당 침몰"

한국당 조강특위 입장에 '시끌'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10.16 20: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들이 지난 15일 당협위원장 교체 등 인적쇄신에 대한 방침과 원칙을 밝히면서 잠시 숨죽였던 한국당 내부가 들썩이고 있다.

조강특위가 밝힌 당협 심사 방침, 당 위기 원인진단 및 혁신방향 등을 놓고 여러가지 억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지도부의 혁신 방향에 대한 찬반 입장과는 또 다른 양상으로, 조강특위가 내놓은 당의 위기 원인, 계파 및 명망가 정치 청산 등 주요 내용 등을 놓고 백가쟁명식 견해들이 오가고 있다.

우선 원인진단 관련, 외부위원들은 “전권을 가졌던 2012년 (박근혜)비상대책위가 ‘경제민주화’라는 진보주의 강령을 받아들이고 이념과 동떨어진 ‘새누리당’이라는 정체불명의 당명으로 바꾸고, 빨간 색깔로 당색을 바꾸었을 때 한국당은 침몰하기 시작했다”며 “정체불명의 정당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국당에선 오히려 시대의 흐름에 따라가지 못하고 시대정신에 맞게 변화하지 못한 ‘시대착오적’ 행태가 한국당과 보수진영의 위기를 초래한 근본원인이라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또한 ‘두 전직 대통령이 감옥가고 재판 받는 동안 의원들은 뭐했나’ 등의 발언을 놓고는 혁신을 하겠다는 외부위원들의 주장이 오히려 ‘전통보수 정체성 회복’을 강조하는 친박계의 주장과 유사하다는 불만도 나온다.

무엇보다 이는 과거와 결별, 시대정신에 맞는 시스템 개혁을 주장한 비대위의 입장과도 다소 배치된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 이에 지도부 또한 외부위원들의 입장표명에 별다른 입장을 내비치지 않으면서도 이들의 행보를 신중하게 지켜보는 모습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외부위원들의 당 위기 진단에 대해 “여러가지 해석이 있는데 그 해석들이 비대위 차원의 해석이라기보다는 갖가지 많은 해석 중 하나일 수 있다”며 “그래서 일부러 (입장문을) 비대위 조강특위가 아닌 외부위원들 명의로 내보내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또 당의 위기원인, 혁신방향에 대한 질문엔 “제 생각을 이야기하면 상황이 상당히 복잡해진다”며 “여러가지 해석들을 다 받고 있으니까 굳이 제 입장이 어떻다는 것을 지금 이야기할 때는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그러면서도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결국 이렇게 된 것(당이 위기에 빠진 것)은 역사의 큰 흐름을 놓쳤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는 하지 않나”면서 지도부와 외부위원들의 진단이 큰틀에서 다르지 않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한편 당 내 일각에서는 외부위원들이 제1과제로 설정한 ‘계파 및 명망가 정치 청산’을 놓고 외부위원들의 입장과 반대로 건강한 계파문화를 만드는 것, 흔들리는 당에서 중심을 잡아줄 ‘구심점’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반박도 나오고 있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