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성군시낭송회 ‘제12회 의성시낭송축제’ 개최

23일 오후 7시 의성문화회관에서

이창진 기자   |   등록일 2018.10.18 07:3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3일 오후 7시 의성문화회관에서 ‘제12회 의성시낭송축제’ 가 열린다. 의성시낭송회 제공
의성군시낭송회(회장 정경숙)는 오는 23일 오후 7시 의성문화회관에서 ‘제12회 의성시낭송축제’를 개최한다.

경정 이민성, 회당 신원록 등의 옛 시낭송인으로부터 올곧은 선비정신을 되새기는 이번 행사는 시극 3부작으로 1부에서는 의성 문소루와 관수루, 조문국 사적지에 남겨져 있는 포은 정몽주, 점필재 김직, 퇴계 이황, 미수 허목, 백운 이규보 등 7명의 한시와 고려조에서 조선에 이르는 의성출신 선비들 송은 김광수, 역사 문화의 재조명을 위해 기획됐다.

2부는 백석 김소월, 유치환, 박목월 등 유명 시인들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 3부는 신현득, 김용락, 이구락 등 의성 출향 시인들의 고향을 노래한 시로 꾸몄다.

의성시낭송회는 ‘나를 행복하게 세상을 아름답게’라는 슬로건으로 2006년 군 단위에서 최초로 창립해 올해로 13년 차이며 회원들은 의성군내에 거주하거나 또는 직장을 둔 35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요 활동으로는 매년 가을 시낭송축제 개최, 지역행사 출연, 기관단체 방문 공연, 노인요양원 복지관 등 시설 위문공연, 조문국 사적지 등 관광지를 찾아가는 시낭송 재능기부 활동을 하고 있으며 청송주왕산수달래축제 등 타 지역 문화행사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정경숙 회장은 “삶이 팍팍해지고 감정이 메말라 가는 요즈음 시낭송은 나를 행복하게 하고 사회를 아름답게 가꾸는 인문학이요 예술의 한 분야로 시낭송 저변을 확대하고 회원들이 지속적인 재능기부를 활발히 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창진 기자

    • 이창진 기자
  • 청송·의성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