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4회 호미바다예술제 20일 개최

포항 호미곶 수놓는 문학·예술의 향연

남현정 기자   |   등록일 2018.10.18 21:1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호미곶 바다와 문화·예술이 어우러지는 ‘제24회 호미바다예술제’가 20일 호미곶 해맞이광장 일원과 새천년기념관에서 펼쳐진다.

올해 행사에는 호미곶이 포항 문학과 예술의 정신적인 중심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풍성한 문화프로그램이 마련된다.

먼저 이날 오전 8시 호미곶 광장 연오랑세오녀 동상 앞에서 ‘제11회 연오왕세오비 추모제’가 거행돼 ‘제24회 호미바다예술제’의 문을 연다.

이동욱 경북일보 논설실장이 초헌관으로, 김영석 경북 포항교육지원청 교육장이 아헌관으로 나선다. 종헌관은 정봉영 포항시 남구청장, 축관은 김선묵 호미곶면장, 집례관은 김윤환 포항시농업기술센터 과장이 나서 천 년의 불 점화 제단 봉송과 헌관 봉화 점수 점촉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제24회 호미바다예술제’ 개회식은 오전 10시 새천년기념관에서 열린다.

이 자리에 ‘제9회 흑구 문학상(수필)’ ‘제4회 포항문학상(시)’ ‘제5회 중국조선족문학상’ 3개 분야 문학상 시상식이 진행된다.

곽흥렬(고령·남·58) 작가의 수필 작품 ‘명태’가 ‘제10회 흑구문학상’ 수상작으로, 시 부문 우수작품을 가리는 ‘제4회 호미문학상’ 수상작에는 신은순(대구·여·57) 작가의 시 ‘탑의 공중’이, 중국조선족문학상 당선작에는 강호삼(중국 흑룡강성·남·75) 작가의 ‘진눈까비’가 각각 선정된 바 있다.

‘제10회 흑구문학상’ 수상자는 1000만 원 상금이, ‘제4회 호미문학상’ 수상자는 500만 원 상금이 주어진다. 이어 호미수운동 29주년 성과보고와 유공자표창, 심사보고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날 오후 1시부터는 호미곶 해맞이광장 일원에서 ‘제24회 전국 한글백일장 및 미술사생대회’가 열린다.

백일장은 초·중·고·일반부, 미술실기는 유치원·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오후 1시 제목을 발표 및 용지배부가 진행된다.

심사 결과는 22일경 경북일보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부대행사로 키다리퍼포먼스 매직풍선, 페이스페인팅, 캘리그라피 등이 마련돼 참가자들의 재미와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추진위 관계자는 “우리 국토(맹호)의 호미곶에서 문화관광 예술의 특수성을 개발해 문화예술의 르네상스를 이루고, 호미곶이 포항 문학과 예술의 정신적인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1995년부터 예술제를 열고 있다”며 “많은 이들이 호미바다예술제를 즐기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남현정 기자

    • 남현정 기자
  •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