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계종 제10교구본사 은해사, 창건 1209주년 개산대재 봉행

"지역민들의 안심입명·귀의처로 최선"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10.21 17:4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조계종 제10교구 본사 은해사 창건 1209주년 개산대재 법요식에서 군 포교 활동에 공이 많은 원효암 주지 활안스님을 포함한 3명의 스님과 은해사 발전에 공이 많은 박정옥 은해사신도회 총무국장 등 7명이 공로패를 받았다.

조계종 제10교구본사 은해사(銀海寺)는 지난 20일 경내 템플스테이관 앞 특설무대에서 ‘창건 1209주년 은해사 개산대재’를 봉행했다.

1만여 명의 불자와 시민, 기관단체장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제1부 ‘개산 법요식’과, 제2부 ‘도·시민이 함께하는 프라이드 경북음악회’, 제3부 만등 점등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개산대재에는 경내 조사전과 부도전에서 개산조 혜철국사와 역대 조사 스님의 다례재를 봉행하고 이들을 추모했다. 또한 법요식에서 군 포교 활동에 공이 많은 원효암 주지 활안스님을 포함한 3명의 스님과 은해사 발전에 공이 많은 박정옥 은해사신도회 총무국장 등 7명의 공로자들에게 공로패를 전달하며 격려했다.

이어‘도‘시민이 함께하는 프라이드 경북음악회’에서는 현숙, 김상배, 한혜진 등 인기가수와 영천아리랑보존연구회, 명주농악보존회 및 국악인 박명진의 국악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통해 짙어가는 가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으며 저녁에는 예불과 만등 점등식을 봉행했다.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은 봉행사를 통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삶을 산다는 것은 곧 우리가 스스로 부처님의 뜻을 알리는 불법홍포의 가장 근본적인 실천”이라며 “은해사는 우리 불자들에게 마음의 근본도량으로 있도록 더욱 더 환희심이 가득한 도량으로 가꾸고 개산조 혜철국사의 개산의 의미를 더욱 더 창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해사 회주 법타스님은 법어를 통해 “다른 사람을 평화롭게 하려면 먼저 자기 자신이 평화로워야 한다”라며 “은해사는 실로 이 지역 모든 이들의 안심입명과 귀의처로써 전통문화의 계승 발전에 진력하고 있다”고 설법했다.

한편, 이날 은해사 개산대재에는 은해사 관장 돈명스님, 원효학원 이사장 정만스님, 조계종 전국비구니회장 육문스님을 비롯해 이창영 천주교대구대교구 주임신부와 한국선 경북일보 사장, 이만희 국회의원, 최기문 영천시장, 윤종진 경북도청 행정부지사, 박종윤 영천시의회 의장, 이연화 은해사신도회장 등 5000여 명의 사부대중이 참석했다.

조계종 제10교구 본사 은해사 창건 1209주년 개산대재가 지난 20일 경내 템플스테이관 특설무대에서 5000여 명의 사부대중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