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청년협동조합 창업지원팀 10개 선정

이상만 기자   |   등록일 2018.10.23 20:1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상북도가 2018년 경상북도 청년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 심사를 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2018년 경상북도 청년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 심사 결과 ‘몸조아짐헬스케어’, ‘시골어부’등 총 10개팀을 창업지원팀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청년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은 다양한 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우수한 사업 모델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협동조합 창업의 의지와 아이디어를 지닌 청년들을 위한 사업이다.

지난 9월, 공모에 총 33개 팀이 응모하여 15개팀이 1차 심사를 통과하였으며 협동조합 형태로의 창업 적절성, 사업 모델의 실현 가능성, 경쟁력, 지속가능성, 일자리창출 효과 등 2차 개별 면접심사를 거쳐 10개팀을 최종 선정했다.

‘몸조아짐헬스케어’는 청년, 경력단절 여성, 장애인 등을 트레이너로 고용해 고령자, 차상위계층 등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협동조합 형태의 창업팀이다.

‘시골어부’는 지역의 유해 외래어종을 원료로 반려동물 사료를 가공·판매하여 생태계 파괴 문제해결과 농촌지역 경제활성화를 도모하는 생산자협동조합 창업팀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지역사회 문제해결과 일자리창출을 도모하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팀들이 선정되었다.

선정된 10개 팀은 팀별 1천만원의 창업지원금과 함께 협동조합 설립부터 운영 등 제반사항에 대해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한다.

전문성을 갖춘 협력기관과의 매칭을 통해 협동조합 설립을 위한 심화교육, 판로지원 등의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창업 성과평가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운영을 위한 경영 컨설팅도 사업화 전(全) 단계에 지원된다.

전영하 경북도 사회적 경제과장은 “공동의 꿈을 협동의 방식으로 실현해나가는 협동조합 창업을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은 물론 청년 유입과 정착이 실현되기를 기대한다”며 “경북도는 청년실업률과 지역의 사회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청년 협동조합을 적극 발굴·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