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외 유턴파 이학주 '지난해 음주운전' 구설수

삼성라이온즈, 일반인 신분 때 사고···제재 신중한 입장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11.14 21:1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9월 프로야구 신인 2차지명 1라운드에서 삼성라이온즈에 지명돼 입단한 이학주가 지난해 5월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삼성은 14일 이학주의 음주운전 사실 제보를 받은 뒤 오키나와에서 훈련중인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관계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학주는 지난해 5월 소속팀이 없는 일반인 신분으로 서울에서 혈중알콜농도 0.161%의 만취상태로 운전하다 신호대기중 잠들어 경찰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학주는 구단을 통해 “독립리그를 그만둔 뒤 한국에 와서 경력 단절에 대한 걱정을 하던 시절에 잘못을 저질렀으며, 크게 후회하고 있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은 이학주의 음주운전에 대한 징계 또는 선수신분에 대해서는 추후 KBO 등과의 협의 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현행 KBO규약상 선수·코치·감독 등에 대한 징계규정은 정해져 있지만 이학주는 음주운전 적발 당시 프로야구선수가 아닌 일반인 신분이었고, 해당 행위에 대한 면허취소 및 벌금 처분 등 법적 조치를 모두 받았기 때문에 제재대상으로 삼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즉 현역 선수로 활약하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강정호·정형식 등과는 상황이 다르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