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잇따른 외국인 투자기업 유치 성공에 고무

안정적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 전력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8.11.15 19:2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왼쪽부터)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전우헌 경제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코바야시 켄지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주) 대표이사, 이훈기 베페사징크포항(주) 전무
지난해 11월, 지진이 발생한 이후 포항지역 기업 투자에 대한 많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을 비롯해 오히려 외국인 기업들이 잇달아 포항 투자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투자유치를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포항시는 15일 경북도와 함께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주), 베페사징크포항(주)와 570억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은 이강덕 포항시장과 경북도 전우헌 경제부지사, IBIDEN(주) 쿠니에다 코지 사업부장, 베페사징크포항(주) 이훈기 전무 등 3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에 투자를 결정한 두 외국계 기업은 영일만산업단지 부품소재전용공단에 신규 입주와 추가 설비 증설을 계획하고 있고, 이로 인한 67명의 청년 일자리 창출은 최근 전국적인 취업 한파에 속에 그 의미가 더욱 빛이 난다.

지역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이번에 투자유치가 성사된 것은 지난 10월 초, 포항시청 투자유치 관계자들이 기후현에 소재한 일본 본사 IBIDEN㈜를 직접 방문해 투자 협의를 진행해 왔고, 평소 투자유치기업들의 지원 부분에서도 신뢰를 쌓아온 포항시의 꾸준한 노력 결과이기도 하다.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주) 일본 본사인 IBIDEN㈜는 1912년에 일본 기후현에 설립된 전자부품과 세라믹제품을 개발·제조·판매하고 있으며, 미국 등지에 해외 생산거점과 유럽지역에 해외지사를 두고 있는 종업원 1만5100명의 글로벌 기업으로, 프린트배선전자기판 세계 1위를 자랑하고 있다.

추가 투자를 결정한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주)는 지난 2013년 12월 부품소재전용단지 5블럭에 준공식을 갖고, 부지면적 10만413㎡에 지금까지 1억 3천만달러(1570억원)을 성실히 투자 이행해 왔고, 이번에 370억을 투자해 흑연제조공정을 신·증설 한다.

또한 이번에 투자를 결정한 또 다른 외국 회사인 베페사징크포항(주)의 본사 독일 베페사는 1993년에 설립해 전세계 15개국 30여개 이상의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새롭게 포항지역에 200억원을 투자해 고순도 산화아연 제조공정을 신설할 계획이다.

한편, 철강 단일산업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끊임없이 신성장산업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는 포항시는 지난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소재 생산업체인 에코프로 유치에 이어 이번에 또 다시 신소재분야 외국 기업 유치를 성공함에 따라 향후 4차 산업을 선도하는 이차전지, 반도체, 에너지 분야 선도에 훨씬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아울러 이비덴과 베페사는 MOU체결 이후 늦어도 내년 2월초 착공에 들어갈 것이며, 사업 발표 10년 만인 지난 11월 초 기공식을 갖고 본격 공사에 들어간 흥해 이인리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개발과 함께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한 몫 할 것으로 포항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미래산업의 핵심소재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들이 투자 성공이 보장되는 포항지역에 둥지를 터준 데 대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왕성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