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2018년 하반기 '주니어 공학교실' 진행

엔지니어와 과학 꿈나무들의 특별한 공학교실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11.15 21:2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제철소 엔지니어가 인근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과학에 대한 꿈을 심어주는 ‘주니어 공학교실’ 진행하는 모습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는 지난 9일부 16일까지 제철소 인근 송도·대도·대해·동해초 학생 210여명을 대상으로 한 2018년 하반기 포스코 ‘주니어 공학교실’을 진행했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미래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하고, 유소년들에게 ‘철’의 이해도를 높여주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매년 상·하반기로 나눠 2회씩 서울·포항·광양에서 마련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주니어 공학교실에는 포항제철소 젊은 엔지니어를 중심으로 30명의 강사를 선발, 2인 1조로 각 학급에서 수업을 진행했다.

이번 수업에서는 ‘점점 더 강한 철강을 만들어요’라는 주제로 학생들에게 기초 철강공정을 소개했다.

특히 단단한 철을 만드는 원리를 설명한 뒤 실제로 담금질하는 기계장치인 ‘오토마타’를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강사로 참여한 포항제철소 엔지니어 김시유 (28)씨는 “수업을 준비하면서 긴장도 되고 떨렸는데 아이들이 철에 대한 호기심을 갖고 적극 참여해줘서 뜻깊고 보람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포항제철소가 주관하는 ‘주니어 공학교실’은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지금까지 1만7540명의 학생들이 참여했으며, 지역 초등학생들의 과학적 호기심을 충족시키고 체험을 통해 과학자로서의 꿈을 심어주는 학습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