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의회, 문화·관광분야 국비 축소 대책 수립 촉구

문화환경위원회 내년도 예산심사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12.05 17:2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 박채아(비례) 의원(왼쪽 위), 이선희(비례) 의원, 박차양 의원, 김영선 의원, 김명호 의원, 김봉교 의원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는 3, 4일 이틀간 문화관광체육국, 환경산림자원국 등에 대한 내년도 예산심사에서 국비예산이 대폭적으로 축소된 것에 대해 향후 정상적인 도정시책 추진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조속한 대책수립을 촉구했다.

특히 이철우 도지사의 핵심공약인 문화·관광 분야 예산이 4849억 원으로 도 전체 일반회계 예산의 6.4%로 저조한 한 점에 대해 집행부의 문화와 관광에 대한 의지가 약한 것을 지적하고, 종료시점이 임박한 3대문화권 사업을 대체하는 신규사업의 조속한 발굴과 국비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요청했다.

박채아(비례) 의원은 3대 문화권 사업이 준공 시점이 다가옴에 따라 향후 운영비가 막대한 재정부담이 될 것을 우려하며 재정이 열악한 시군에 운영비 부담을 전가하는 사례가 없도록 시군과 원만한 협의를 이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선희(비례) 의원은 지방보조금의 보조비율이 일정하지 않고 유사한 사업이 많음을 지적하면서 공정한 보조금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조비율에 대한 기준을 명확히 할 것을 촉구했다.

박차양(경주) 의원은 지역문화예술행사 관련 예산 삭감이 많음을 언급하면서 성과평가 결과 미흡한 사업은 지원을 중단해야 하지만 우수 문화예술행사는 집중 육성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김영선(비례) 의원은 지역에서 자생적으로 성장한 문화예술 단체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문화예술행사가 군단위 지역이 소외되지 않도록 균형있는 안배를 당부했다.

김명호(안동) 의원은 문화관광분야가 도지사의 핵심공약임에도 불구하고 도 전체 예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음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3대 문화권 사업을 대체하는 신규사업의 발굴 등 지속적인 국비확보 노력과 문화관광 분야의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봉교(구미) 의원은 문화재 보존의 중요성을 언급하며,관련 예산의 확보를 위한 노력과 소중한 문화재의 관리에 만전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