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장 선거 앞두고 금품 건넨 김화덕 달서구의원 기소

대구지검

배준수 기자   |   등록일 2018.12.06 11:2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지검 서부지청 금융·경제범죄전담부(부장검사 이태일)는 구의회 의장 선거를 앞두고 동료 구의원에게 지지를 부탁하며 현금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로 김화덕 달서구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6일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7월 4일 8대 전반기 의장 선거를 앞두고 이곡주민센터 주차장에서 자신의 지지를 부탁하면서 현금 100만 원이 든 돈 봉투를 A 구의원의 차량에 두고 내린 혐의를 받고 있다.

차량에서 뒤늦게 돈 봉투를 발견한 A 구의원은 7월 10일 김 의원에게 돌려줬다. 검찰은 이런 점을 참작해 A 구의원을 별도로 입건하지 않았다.

한편 달서구의회는 8대 원 구성을 놓고 장기간 파행을 겪었으며, 같은 당 소속 최상극 의원과 의장 자리를 놓고 경쟁하던 김 의원은 원 구성에 협조하지 않고 주민여론을 악화시켰다는 이유로 한국당 대구시당으로부터 당원권 2년 자격정지 징계가 내려지자 탈당했다.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