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기도취 장관

경북일보   |   등록일 2018.12.06 16:0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 사내가 자신을 과대포장 한 글을 이솝에게 보여주었다. 사내는 이솝이 어떻게 평가하는지 궁금해서 물었다. “저의 재능에 대해서 건방지다거나 지나치게 자신만만하다고는 생각하지 않겠지요?” “자네가 자화자찬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네. 왜냐하면 자네를 칭찬해 줄 사람은 아무도 없을 테니까.” 이솝의 퉁명스러운 대답이었다.

한 농부가 땀을 흘리며 밭을 갈고 있었다. 열심히 일하는 농부를 보는 사람마다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 광경을 나무 위에서 우연히 본 원숭이는 칭찬을 받는 농부가 부러웠다. “이 세상에서 칭찬받는 것보다 더 기분 좋은 게 어디 있겠냐.” 원숭이는 혼자 중얼거렸다.

칭찬을 받아 보기로 작정한 원숭이는 쟁기로 밭을 가는 농부를 흉내 내 나무 토막으로 땅바닥을 휘저어 파기 시작했다. 원숭이가 밭 가는 시늉을 하면 할수록 땅은 더 엉망이 됐다. 칭찬은커녕 땅만 못쓰게 만들고 숲 속의 평온만 깬다는 비난만 쏟아졌다. 칭찬은 남이 해주는 것이지 자신이 한 일에 대한 자화자찬은 비웃음거리가 되기 일쑤다.

노무현 정부 시절 정부가 한해의 업무 성적에 대해 91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매겨 “자화자찬도 너무 지나치다”는 비난을 산적이 있다. 더구나 경제 분야가 92점으로 가장 높아 국민의 마음을 더 뒤집어놓았던 것이다. 당시 참여정부가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하고 지지율이 최하위권으로 추락한 것은 경제정책 실패로 국민 생활이 더 고달파졌기 때문이었다. 부동산 파동, 세금 폭탄 등으로 국민의 등이 휘어질 대로 휘어졌다. 일자리 창출의 부진으로 ‘이태백(20대 태반이 백수)’, ‘이구백(20대 90%가 백수)’등 취업난을 빗댄 신조어들이 난무했다. 그런데도 다른 어떤 분야보다 잘했다고 했으니 국민의 입에서 ‘철면피 정부’라는 비난이 터져 나왔다.

홍종학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이 배포한 장관 취임 1주년 보도자료가 ‘자화자찬’으로 가득 차 웃음거리가 됐다. “지난 1년간 누구보다도 열심히 노력했다.”며 “서민 경제 부담을 크게 완화했다.”고 늘어놔 원숭이 우화를 생각나게 했다. “경제가 엉망이다.” 국민의 원망이 하늘을 찌르는 판에 이런 ‘자기도취증’ 장관이 일을 옳게 하겠나!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