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부, 내년 국·공립유치원 원아 2만여 명 추가 수용

3월 692개·9월 388개 학급 개원…대구·경북은 50여 학급씩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12.06 17:0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국공립유치원 확충 및서비스 개선 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
교육부가 내년 국·공립유치원을 3월에 692개, 9월에 388개 학급 등 총 1080학급을 늘려 원아 2만여 명을 더 수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년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은 최대 28%로 늘어날 전망된다.

또, 국·공립유치원의 하원 시각이 너무 이르다는 지적 등을 고려해 맞벌이가정 자녀 등을 대상으로 학기 중 오후 돌봄과 방학 돌봄을 강화하고 통학버스도 운영한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공립유치원 신·증설 세부 이행계획 및 서비스 개선 방안’을 6일 발표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공립유치원 비율 40% 조기 달성을 위해 국·공립유치원 확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학부모 요구를 반영해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내년 3월 문을 여는 692개 학급은 대부분 온라인 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를 통해 이미 모집했지만, 일부는 내년 1~2월 현장모집 할 예정이다. 폐원이나 원아모집을 보류한 유치원 수를 고려한 것이다. 2학기인 9월 개원하는 388개 학급은 7~8월에 현장모집한다.

당초 교육부는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을 40%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2022년까지 매년 500학급을 늘릴 계획이었지만 최근 사립유치원 사태가 터지면서 목표를 2021년까지 달성키로 하고 내년에 기존 계획의 2배인 1000학급을 늘리기로 한 바 있다.

세부 계획대로 내년에 1080학급을 늘리면 학급당 20명으로 계산했을 때 약 2만 명이 국·공립유치원에 더 입학할 수 있다.

내년에 문을 여는 유치원 학급 유형은 단설이 321학급, 병설이 671학급, 공영형이 88학급이다.

단설유치원은 유치원을 위한 별도 부지에서 유아교육 전공자가 원장을 맡아 운영하는 형태며, 병설유치원은 초·중학교의 남는 교실 등을 소규모로 활용해 운영하고 학교장이 원장을 겸한다.

지역별로는 경기 240학급, 서울 150학급, 경남 68학급이며, 대구·경북·부산·인천·울산·충북 등은 50여 학급씩 문을 연다.

예산은 2019년 교부금에 반영하고, 교사는 임용 대기자 등을 활용하되 관계부처와 협의해 내년 상반기에 더 선발한다.

확대 계획에는 병설유치원 외에 매입형과 공영형 등 다양한 형태의 국공립유치원이 포함된다.

매입형은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사들여 공립으로 전환하는 형태며, 공영형은 사립에 공립 수준의 재정지원을 하면서 운영·회계처리도 공립 수준으로 강화한 형태다.

매입형은 내년 3월 서울에 1곳, 9월에 5곳 내외며, 공영형은 내년 상반기에 공모해 20곳 내외에서 지정한다.

학부모 선호도가 높은 단설유치원은 완공에 2∼3년 걸리는 점을 고려해 내년에 30곳 정도를 심사하고, 통상 1∼2학급인 병설유치원은 3∼4학급 규모로 늘리면서 원감·행정인력 등도 배치한다.

교육부는 이와함께 국·공립유치원의 서비스 질 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그동안 교육현장에서는 국공립유치원 선호도가 높지만 통학버스가 없는 곳이 많고 하원 시각이 일러 맞벌이 부부에게 ‘그림의 떡’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교육부는 내년 3월부터 학기 중 맞벌이·저소득·한부모 가정 자녀가 오후 5시까지 방과 후 과정을 들을 수 있도록 하고, 시·도별로 서비스를 더 확대한다.

내년 여름부터는 방학 중에도 필요한 가정에 원칙적으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