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근무지 옮긴 여교사는 '왕따'…기숙형 고교는 '가혹행위' 논란

靑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대구교육청, 진상조사 착수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8.12.06 18:4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지역 학교에서 발생한 부조리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잇따라 올랐다.

이에 따라 대구시교육청은 사실 관계를 파악한 뒤 합당한 처분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A교사는 최근 국민청원 게시판에 파견과 전출 교사들의 인권도 보장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 따르면 A교사는 혈액암 3기 진단을 받고 지난 2012년 친정이 있는 대구로 파견됐다. 대구로 내려오자마자 일주일에 보장된 5시간의 휴식시간 중 4시간을 다른 교사의 수업을 대신하면서 쉬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아들이 장애 판정을 받은 뒤 지난 2016년 지역 내 다른 초등학교로 전출됐다. 옮긴 학교에서도 학교장과 동료 교사들이 자신을 따돌리는 등 인권 침해를 당했다고 강조했다. 단체 대화방에서 자신을 비하하는 별명을 부르고 이동 경로 등을 주고 받았다는 것이다. A교사는 “그동안 참고 또 참았지만 나아지지 않았다”며 “몸이 좋지 않은 것을 알면서도 받아들이기 힘든 일을 강요받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지역 한 기숙형 고등학교에서 학교의 부당한 벌점 부과를 토로하는 글이 청원 게시판에 올랐다.

청원글에 따르면 B고교 기숙사에서 생활하면 아침 운동을 강제로 받아야 하며 빠지면 기숙사 벌점 3점이 내려진다. 기숙사 벌점이 25점이 되면 일주일간 퇴사 당하며 병이 걸리거나 아프더라도 벌점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여기에 아프다더라도 강제 기상·집합·점호·스트레칭과 운동이 행해지는 등 폭압적인 운영이라고 하소연했다. 해당 글에는 가혹한 벌점으로 자퇴한 학생만 4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시 교육청은 청원 게시판에 글이 올라온 만큼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일방의 주장만 따른다면 다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진상 파악이 우선이며 문제가 있다면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다소 시일이 걸릴 수밖에 없는 사안도 있는 만큼 조사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