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주 잔류 드라마’ 윤빛가람, K리그1 38라운드 MVP 선정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12.06 21:3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상주상무의 기적같은 잔류드라마 주인공 윤빛가람이 프로축구 K리그1 시즌을 마무리하는 3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상주상무의 기적같은 잔류드라마 주인공 윤빛가람이 프로축구 K리그1 시즌을 마무리하는 3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윤빛가람은 지난 1일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38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9분 서울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강력하게 쏜 슛이 같은 팀 박용지의 발에 맞고 방향이 바뀌면서 서울 골망을 갈랐다.

공식적으로는 박용지의 득점에 도움으로 기록됐다.

상주는 38라운드를 앞두고 승점 37점으로 11위에 랭크돼 이날 서울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만 서울을 누르고 강등권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

그러나 비기기만 해도 잔류가 가능한 서울을 상대로 시종일관 위협적인 공세를 펼쳤지만 후반 19분까지 승리를 향한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조바심이 나던 상황에서 윤빛가람의 슛으로 시작된 천금 같은 골로 잔류를 확정지었다.

반면 이 경기에서 패한 서울은 11위로 떨어져 6일과 9일 부산아이파크와 승강플레이오프를 통해 잔류와 강등이 결정나게 됐다.

38라운드 베스트 일레븐 공격수에는 문선민(인천)·찌아구(제주), 미드필더에 네게바(경남)·윤빛가람(상주)·박한빈(대구)·남준재(인천), 수비수에 정동호(울산)·알렉스(제주)·이창용(울산)·김호남(제주), 골키퍼에 윤보상(상주)이 선정됐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