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FC, 창단 첫 FA컵 우승·ACL 진출 한걸음 남았다

8일 오후 안방 대구스타디움으로 울산 불러들여 결승 2차전
1차전 영웅 에드가·세징야 집중 마크는 풀어야 할 숙제로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8.12.06 21:4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FC가 FA컵 첫 우승을 위해 단 한경기만 남겨두고 있다. 대구는 울산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에드가의 결승골로 2-1 역전승을 거둬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사진은 결승골을 넣고 있는 에드가의 모습.
대구FC가 꿈에만 그리던 역사적인 첫 우승 트로피와 ACL(아시아챔피언스리그) 진출까지 단 한 경기 만 남겨 두고 있다.

대구는 8일 오후 1시 30분 대구스타디움에서 울산현대와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경기를 치른다.

앞서 대구는 지난 5일 열린 울산 원정 결승 1차전에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대구는 5백에 가까운 선 수비·후 역습 전략을 들고 나와 효율적인 축구를 펼쳤다.

비록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에이스 세징야의 원맨쇼에 가까운 동점골과 경기 막바지 터진 에드가의 결승골을 앞세워 천적 울산을 무너뜨렸다.

지난 2년간 6전 전패의 악몽에서 벗어난 것은 물론 원정 경기 승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대구는 원정 다득점에 따라 무승부 또는 0-1이상으로 패하지만 않으면 우승이 가능한 유리한 고지에 서 있다.

하지만 경우의 수를 생각할 만큼 상황이 쉽지는 않다.

축구에서 비기기만 해도 이긴다는 생각 자체가 이변의 희생양이 되는 지름길이다.

또한 냉정하게 대구 전력이 울산보다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올 시즌 대구는 울산을 상대로 모두 0-2로 패한 것처럼 2차전도 그렇게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지난 1차전에서 후반 중반을 넘어서면서 울산은 대구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며 수차례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대구 수비들이 투혼으로 몸을 날려 방어해 승리를 거뒀지만 울산의 저력을 보여준 장면이었다.

따라서 대구는 1차전 결과를 잊고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로 정상적인 운영을 다짐하고 있다.

1차전과 비슷한 선 수비·후 역습을 기본 골격으로 하겠지만 새로운 패턴을 들고나올 가능성이 높다.

김대원을 활용하는 것도 고려해 볼만하다.

비록 1차전 결정적인 장면을 연출 하는데 실패했지만 빠른 발을 바탕으로 한 돌파 능력은 충분히 선보였다.

세징야가 집중 마크를 당하거나 지쳤을 때 세징야에 몰린 수비 뒷 공간을 노릴 수 있는 자원으로 꼽힌다.

1차전 대구는 조현우에서 세징야 바로 연결되는 패턴이 위력을 발휘했다.

상대도 아는 만큼 이를 역이용하는 것도 필요한 시점이다.

대구 선수들의 사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 것도 보이지 않는 힘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팬들의 기대도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팬들은 내년 새 구장 첫 공식경기가 ACL 경기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으며 선수들에게 기운을 불어넣고 있다.

평소 500여표에 불과했던 사전 예매가 경기를 이틀 앞둔 6일 벌써 1000표를 넘어 이 같은 기대를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

안드레 감독은 “아직 90분이 남았다”며 “우리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서 2차전도 심리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선수들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