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문화재단, 꿈의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21일 오후 7시 예술회관 대공연장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8.12.12 19:3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기연주회 포스터
포항문화재단은 오는 21일 오후 7시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2018 꿈의오케스트라 포항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정기공연은 ‘세대를 잇는 하모니’의 연장선 위에서 ‘신중년사관학교’와 합동으로 준비하고 있다. 꿈의 오케스트라의 최광훈 음악감독, 신중년오케스트라의 김장구 교수. 신중년합창단의 김성은 교수가 각각 지휘를 맡아서 모두가 하나되는 공연으로 연말에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따라서 연주회의 화두도 ‘세대를 잇는 소통’이라고 할 수 있다. 정기공연 부제부터 ‘우리, 새로운 꿈’으로 선정한 취지도 그 맥락을 함께한다.

백세시대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신중년의 삶을 실천한다는 뜻을 가진 신중년사관학교의 ‘새로울’ 신(新)과 한국형 엘시스테마 운동으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음악으로 꿈을 키운다는 뜻을 가진 꿈의오케스트라의 ‘꿈’을 합쳐서 세대는 달라도 새로운 꿈을 향해 살아가는 점은 다르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우리, 새로운 꿈’으로 정했다.

연주곡은 크게 1부와 2부로 나눠서 편성했다. 1부에는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이 한 해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하는 자리로서 모차르트의 ‘마술피리 서곡’,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등 다소 정통 클래식 위주지만 누구나 친숙하게 들어봤음직한 곡들이 선보일 예정이고 2부에는 정통 오케스트라의 형식을 따르는 ‘음악회’에서‘음악축제’로 분위기 전환을 한다.

본격적으로 ‘신중년사관학교’의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함께해 ‘동무생각’, ‘갑돌이 갑순이’, ‘사랑으로’등 모든 세대가 쉽고 즐겁게 함께할 수 있는 곡들을 준비했다.

마지막에는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이 다양한 영화음악 OST를 메들리로 연주하는데 나이가 많은 연령층에게는 향수를 느끼게 하고 어린 연령층에는 전율이 느껴지는 무대를 연출할 예정이다. 앵콜곡은 관객들에게 연말선물로 어울리는 곡을 준비했다고 하니 관전 포인트가 돼 기대를 자극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꿈의 오케스트라는 베네수엘라 ‘엘 시스테마(El Sistema)’와 업무협약을 맺은 한국형 엘 시스테마 사업이다.
9월 28일 꿈틀로아트페스티벌 PLUS 버스킹 공연에 초청된 꿈의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시민들과 호흡하는 모습
이 사업은 일반아동과 사회취약계층 아동이 어울려 오케스트라 교육과 활동을 통해 상호학습과 협력, 사회성 등 다면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 미래 사회를 이끌어나갈 구성원으로 키우는 목적으로 진행돼 왔다. 현재 전국 시·구 40여 곳에서 꿈의 오케스트라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포항에는 포항문화재단이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의 거점기관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로 6년째를 맞은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은 현재 70여명의 초등학생 및 중학생 단원으로 구성돼 있다.

올해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은 올해 지역민들에게는 재능기부로써 위화감이 없는 오케스트라 공연문화를 만드는데 기여했고 지역 바깥으로는 포항지역 유소년·청소년 오케스트라의 역량을 알리는데 역할을 했다.
올해 7월에 신중년사관학교와 공동으로 추진한 실력향상음악회 모습
3월부터 정기수업을 받으며 실력을 꾸준히 다져가는 가운데, 5~7월 간 매달 한차례씩 지진피해를 겪은 이웃들에게 찾아가서 ‘힐링 콘서트’를 잇달아 열었다. 8월에는 현대음악의 거장 윤이상의 고장인 경남 통영에서 ‘2018 윤이상 동요제’에 참여해 행사의 이름에 걸맞은 실력을 발휘했으며, 9월에는 광주광역시에서 열린 ‘2018 꿈의오케스트라 정기합동공연’에 참여했다. 같은 달에 포항 꿈틀로에서 개최된 ‘꿈틀로 아트페스티벌 플러스’버스킹 광장에서 지역민들과 호흡하며 갈채를 받았다. 10월에는‘해병대문화축제’개막식에 참여해 ‘2018 꿈의오케스트라’의 역량을 내외빈들 앞에서 당당하게 확인시켰다.

포항시 자치행정국장 겸 포항문화재단 조현국 대표이사는 “시민들이 꿈의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를 통해서 지역 내 두 단체에 대해 관심을 가져보길 권하며, 나아가서 세대간의 상생과 소통이 우리 지역민들에게 어떤 의미일지를 함께 돌아보는 연말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좌석은 공연당일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배부 할 예정이며, 공연관람문화 정착을 위해 지정좌석제이고 관람료는 전석 무료이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