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년설계] 황천모 상주시장 "'우공이산'으로 경제 살리기 총력"

김성대 기자   |   등록일 2019.01.10 17:0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황천모 상주시장
“경제 살리기와 인구 늘리기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이를 위해서는 인프라 구축이 중요하다. 육군사관학교와 수도권 대학병원 분원, 공공기관 유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올해 화두로 ‘우공이산(愚公移山)’을 내세웠다. 황 시장은 “우공이란 노인이 길을 내기 위해 산을 옮긴 것처럼 우직하게 한 길로 매진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기관 유치에 행정력 집중.

- 상주경제를 살리고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공공기관 유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육군사관학교를 비롯한 공공기관이 들어오면 인구가 증가하고 상주를 방문하는 사람도 늘어날 것이다. ‘빅 5’로 불리는 수도권의 서울대병원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서울 아산병원 등 5개 대형 병원 중 한 곳의 분원을 유치하면 남부권의 의료 중심도시가 될 수 있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상주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만큼 총력을 기울이겠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등 차질 없는 조성.

-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청소년 해양교육원 등 지난해 굵직한 사업을 많이 유치했고 상주 일반산업단지(41만㎡)도 지정받았다. 이 같은 사업들이 지역 발전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 이전 작업이 진행 중인 경북도 농업기술원의 경우 올해 상반기 중 편입부지가 결정되고 보상도 시작된다.

△더불어 살아가는 맞춤형 복지 실현.

- 복지 예산 확대에도 힘을 기울이겠지만 적극적인 복지는 돈으로만 해결되진 않는다. 국가 유공자와 장애인, 다문화 가족 등 각계각층을 보듬고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급증하는 복지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민관 협력 맞춤형 복지체계를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 또 육아종합지원센터 설치와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을 통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도시 환경을 만들고 경로당 시설 현대화와 특화된 노인 일자리 사업 등으로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

△교육 진흥과 특색 있는 문화·관광산업 등 육성.

- 서울 학사운영과 명문고 육성, 장학사업 확대, 중학교 무상급식 등을 통해 지역 교육의 내실을 다지겠다. 신설된 평생학습원을 중심으로 시민들의 배움에 대한 갈증도 해소할 계획이다. 또 대한민국 한복진흥원과 상주 상징문 준공으로 지역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천혜의 관광자원인 낙동강권에는 체류형 힐링 휴양단지를 구축할 것이다. 이와 함께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 보존 등 유·무형 전통문화 유산에 대한 계승과 발전에도 노력하겠다.

아울러 올해 열리는 제21회 경상북도 장애인 체육대회와 경북 어르신 체육대회 등 각종 스포츠 대회를 내실 있게 치르겠다.

△시민 삶의 질 향상.

사람 중심의 교통 환경조성을 위한 버스 도착 안내 시스템 설치와 도시 재생사업 추진, 도시계획 도로 개설, 녹지공간 확충 등 생활 밀착형 사업을 펴겠다. 또 병성천 생태하천 복원과 정수장 및 지방상수도 확장, 가축 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 등에 박차를 가해 시민들이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

김성대 기자

    • 김성대 기자
  • 상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