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I 원천 봉쇄"…포항시, 취약지역 방역활동 전개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9.01.10 18:3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시는 올해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비발생지역 유지를 위해 전업농가, 철새도래지와 전통시장 가금판매장 등 취약지역에 대한 강도 높은 방역활동을 전개하고 있다.사진은 형산강변에서 방역하고 있는 모습.
포항시는 올해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비발생지역 유지를 위해 전업농가, 철새도래지와 전통시장 가금판매장 등 취약지역에 대한 강도 높은 방역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AI는 올겨울 중국, 대만, 베트남 등에서 발생하고 있고, 국내에서는 영천 자오천 등 46개 지역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AI항원이 검출되는 등 발생가능성은 상존하고 있는 상황이며, 지난 2014년 이후 서해안을 중심으로 매년 겨울철에 발생해 전국이 살처분으로 몸살을 앓은 바 있다.

포항시는 시민이 형산강변, 곡강천 등 철새출현지에 출입하지 않도록 홍보하고 있으며 주3회 축협과 합동으로 분변낙하 장소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산란계 농장 등 전업농장에는 가축입식 전 환경검사를 통해 입식을 승인하고, 노계 출하 전에도 예찰과 간이키트검사 실시 후 이동승인서를 발급하고 있으며, 생석회 살포 등으로 차단방역을 하고 있다. 또한 밀집 사육농장인 흥해 성곡에는 이동통제초소를 마련, 출입하는 축산관련차량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한창식 축산과장은 “가축방역은 발생 전 사전대비가 가장 중요하니, 각 농장에서는 사육하는 가금류 가축이 야생조류와의 접촉을 피할 수 있도록 그물망을 설치하는 등 자체방역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포항시 지역에는 420여농가에서 산란용 닭을 중심으로 65여만수의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AI가 발생 사례가 없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