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증소아환자, 퇴원 후 집에서 의료서비스 받는다

류희진 기자   |   등록일 2019.01.16 19:5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거동이 불편한 중증소아환자를 위한 ‘찾아가는 의료서비스’가 제공된다.

보건복지부는 ‘중증소아 재택의료 시범사업’(이하 시범사업) 수행기관으로 칠곡경북대학교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을 선정, 지난 15일부터 재택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몸을 움직이는데 어려움을 겪는 중증소아환자는 의료기관에서 퇴원한 이후 제대로 된 의료서비스를 받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의사, 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재택의료팀의 전문·종합적인 의료서비스를 집에서도 받을 수 있게 된다.

재택의료팀은 의료기관별 인력현황, 대상환자 수요에 따라 의사, 서비스조정자(코디네이터), 방문간호사, 재활치료사, 영양사, 약사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시범사업 대상환자는 일정 수준 이상의 재택의료가 필요한 의료적 요구를 가진 만 18세 이하 중증소아 환자다.

재택의료팀은 또 △초기평가 및 재택의료 계획 수립 △ 퇴원 전·후 의료기기 사용법 등의 교육상담 △의사·간호사·재활치료사 등을 통한 방문의료서비스 △재택의료팀 직통전화(핫라인)를 통해 지속적인 환자관리를 이어갈 방침이다.

건강보험 수가는 재택의료관리계획수립료 15만6000원, 의사방문료 13만7000원, 간호사방문료 8만1000원, 재활치료사 방문료 6만8000원, 교육상담료 2만8000원 수준이다. 가정에 방문해서 시행되는 행위·처치 비용은 건강보험 관련 고시에 따라 별도로 인정된다.

또, 건강보험 가입 환자는 본인부담이 총 진료비의 5%(차상위 면제)이며 의료급여 지원대상 환자에게는 진료비 전액이 국고로 지원된다.

지역의료기관으로서 사업에 참여한 김여향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비록 수도권에 비해 환자가 적지만, 지역사회 어린이병원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시범사업에 참여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환자가 지역 사회에서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제공 받고, 지역 의료기관의 역량 또한 향상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

    • 류희진 기자
  •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