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천시, 구제역 확산 방지 정월대보름 행사 취소

박용기 기자   |   등록일 2019.02.10 16:0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천시가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해 정월 대보름 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

지난달 28일, 29일 경기도 안성시에서 발생해 31일 충주시로 확산한 구제역은 아직 추가 발생은 없지만, 여전히 구제역 잠복 기간(최대 14일) 중이다.

특히 설 연휴 기간에 4000만 명 이상의 귀성객과 차량이 이동해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실정이다.

김천시는 5000명 이상의 시민이 참여하는 정월 대보름 행사를 개최할 경우 구제역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취소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한 해의 액운을 쫓아내고 풍년이 들도록 기원하는 민족 고유 전통행사인 정월 대보름 행사를 고심 끝에 취소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구제역 방역활동 및 예찰 활동을 더욱 철저히 해 김천을 구제역 청정지역으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김천시는 2011년 구제역 확산 방지, 2017년, 2018년 AI 확산방지를 위해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했다.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