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체부, 국민 1년간 문화예술 관람률 80%…영화가 75.8%로 '1위'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9.02.11 21:0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일상에서 문화생활을 향유하려는 사람이 늘면서 문화예술 관람률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공개한 ‘2018년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지난 1년간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은 81.5%로 2016년 78.3%보다 3.2%포인트 상승했다.

문화예술행사 관람횟수는 평균 5.6회로 2016년 5.3회보다 0.3회 증가했다.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이 80%를 넘어서기는 1988년 첫 조사 이래 처음이다.

관람률은 2003년 62.4%에서 2006년 65.8%, 2008년 67.3%, 2010년 67.2%, 2012년 69.6%, 2014년 71.3%, 2016년 78.3%, 2018년 81.5%로 꾸준히 올라 15년 사이 19.1%포인트 상승했다.

분야별로 보면 영화 관람률이 75.8%로 가장 높았으며, 대중음악·연예 21.1%, 미술전시회 15.3%, 연극 14.4%, 뮤지컬 13.0% 순이었다.

관람률은 분야별로 고른 상승세를 보였다. 대중음악·연예가 6.5%포인트, 문학행사는 3.1%포인트, 뮤지컬은 2.8%포인트 상승했으며 미술전시회, 영화, 전통예술 관람률도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갔다.

연령으론 60세 이상, 지역으론 읍·면 지역 관람률이 높아진 것이 눈에 띈다.

연령별 관람률은 15~19세 96.1%, 20대 97.1%, 30대 91.6%, 40대 89.0%, 50대 79.4%, 60대 64.7%, 70세 이상 46.9%였다.

이 가운데 60대는 2016년에 비해 9.0%포인트, 70세 이상은 7.5%포인트 높아져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지역별 관람률은 대도시 85.2%, 중소도시 82.1%, 읍·면 지역 71.7%를 기록했다. 읍·면 지역 관람률은 2016년보다 6.0%포인트 상승해 대도시나 중소도시와의 격차를 좁혔다.

한편, 문화예술행사에서 우선으로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선 응답자 32.8%가 ‘작품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답했으며, ‘관람비용을 낮춰야 한다(28.0%)’, ‘가까운 곳에서 열려야 한다(13.3%)’, ‘더욱 자주 개최돼야 한다(12.5%)’가 뒤를 이었다.

문체부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활동 참여 기회가 부족한 문화 소외 계층 대상 문화누리카드 지원금 인상(2018년 7만→2019년 8만 원),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SOC) 확충 등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기회를 확대하는 정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향수실태조사는 국민들의 문화향수 수요와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2년마다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2018년 10월1일~11월30일 전국 17개 시도 만 15세 이상 남녀 1만558명을 대상으로 1대1 가구 방문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조사대상 기간은 2017년 8월1일~2018년 7월31일 1년간이다.

조사 결과 보고서는 ‘문화셈터(stat.mcst.go.kr)’, ‘문화예술지식정보시스템(policydb.kcti.re.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