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크루트, 업종별 채용계획 분석…금융 '훈풍'·유통 '냉풍'

금융·보험 47% "채용 여부 확실"…유통·물류 28%, 인력 충원 요원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9.02.11 21:0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업절벽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업종별 경기전망에 따라 채용시장에서도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646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후 발표한 ‘2019년 대졸 신입 정규직 채용 계획’에 따르면 가장 확실한 채용계획을 내놓은 업종은 금융·보험과 정보통신 부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 결과 전체 응답기업 중 35.6%가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채용 의사는 있지만 채용계획은 미정’이라는 답도 43.7%에 달했다.

나머지 20.7%는 ‘채용하지 않을 것(5.3%)’‘채용 여부가 불확실(15.4%)’는 부정적 답이었다.

또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 중 대기업의 비율은 63.7%에 달한 반면 중견기업(40.2%)·중소기업(27.2%)은 절반을 넘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업종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조사에 참여한 기업을 12개 업종으로 구분해 업종별 채용계획을 교차분석 한 결과 올해 가장 확실한 채용계획을 내놓은 곳은 △금융·보험 업종이었다.

금융·보험 업종은 47.5%가 ‘확실한 채용계획 있다’고 답해 절반 가량이 채용에 나설 예정이며, 정보통신업종도 40%로 높았다.

이어 △건설·토목·부동산·임대(38.8%) △여행·숙박 및 기타서비스(38.6%) △의류·신발·기타제조(37.5%) △문화·미디어(36.7%), △전기·전자’(36.2%)△기계·금속·조선·중공업(35.9%)은 전체 평균을 넘어섰다.

반면 △정유·화학·섬유·의약(31.6%) △자동차 및 부품(31.4%) △식음료(30.4%)△유통·물류(28.6%)은 평균치를 밑돌았다.

특히 채용계획이 가장 적을 것으로 보이는 △유통·물류 업종의 경우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답변이 11.9%에 달해 날로 어려워지고 있는 업황을 그대로 보여줬다.

지난 2015년 수주절벽으로 추락한 조선을 비롯한 기계·금속·중공업 업종의 경우 20.5%가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인크루트는 △금융·보험 및 정보통신 업종의 경우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인력 공백 메우기 및 ICT 수출 호황으로 인한 신규인력 수요가 증대된 반면 △유통·물류 업종의 경우 2016·2017년도 2년 연속 마이너스 채용을 기록하는 등 각종 규제와 최저임금 문제로 인해 올해 역시 신규인력 충원 노력이 가장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미영 대표는 “상반기 대졸 신입 공채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구직자들은 이렇듯 업종별 채용계획을 참고하는 것도 취업전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