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칠구 의원, 지진 피해지역 지정문화재 현상변경 허용 촉구

경북도의회, 5분발언, 특별재생사업 추진 위해 시급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9.02.12 17:5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칠구 도의원
경북도의회 이칠구(포항) 의원은 11일 열린 제30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2017년 11월 발생된 포항지진으로 인한 피해지역의 조속한 재건과 특별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도지정문화재 현상변경 허용기준을 완화시킬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지진 발생으로 주민들이 여전히 불안에 떨고 있으며 경제가 심각하게 위축돼 있는 포항시 흥해읍에 지난해 11월 특별재생사업계획이 승인돼 포항시민들에게 지역의 재건과 부흥에 대한 기대감을 주었으나 현재까지 사업추진이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그 원인으로 흥해읍에 유형문화재 제451호인 흥해향교 대성전과 기념물 제21호인 이팝나무 군락, 그리고 문화재자료 250호인 제남헌 등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문화재 현상변경 허용기준이 16m로 묶여 있어 건물 신축 등에 상당한 제약을 받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도차원의 적극적인 조치를 호소했다.

특히 특별재생사업이 성공하려면 민간자본의 투자가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만큼 대규모 피해를 입은 흥해 지역의 특수한 상황을 감안하여 문화재 현상변경 허용기준을 조속히 완화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칠구 의원은 “포항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흥해읍의 조속한 재건과 특별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경북도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