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매매 여성 비하' 홍준연 중구의원 제명 촉구

자갈마당 폐쇄 위한 시민연대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9.02.12 20:1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 성매매집결지‘자갈마당’폐쇄를위한시민연대가 성매매 여성과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홍준연 중구의회 의원을 제명하라고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다.

시민연대는 지난 1일 중구의회 본회의에서 홍 의원이 성매매집결지 폐쇄와 관련, 왜곡된 구정 질의를 했다고 날을 세웠다.

홍 의원이 성매매집결지 업주들의 주장을 인터뷰한 동영상을 보여주며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정책에 대한 사실 왜곡했다는 것이다.

또한 성매매 여성에 대한 반인권적 발언과 주장을 반복했다고 덧붙였다.

시민연대는 앞서 홍 의원은 지난해 12월 본회의장에서 성매매 여성들에 대한 비하와 혐오성 발언을 거듭 반복했다고 강조했다.

성매매여성들에 대한 자활사업을 혈세낭비라고 주장했으며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 발언에 대한 항의를 받자 바로 사과문을 올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회의장에서 정책 전반에 대한 사실조차 확인하지 않은 왜곡된 내용과 성매매여성들에 대한 반인권적 발언을 다시 쏟아냈다고 주장했다.

대구시당은 지난달 30일 윤리심판위를 열고 홍 의원에 대한 소명을 들었으며 징계는 14일 회의를 통해 결정된다.

이에 따라 시민연대는 대구시당이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정책입법 취지를 왜곡하고 성매매여성에 대한 혐오를 선동·조장하는 홍 의원을 당장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시민연대의 주장에 대해 홍 의원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대구시당의 사과도 자신과는 무관하며 사과할 일이 아니라고 맞섰다.

홍 의원은 세금이 들어가는 사업인 만큼 시시비비를 정확하게 가리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오히려 자신의 건전한 비판을 막으려는 움직임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홍 의원은 “세금이 집행되는 것은 반드시 감사를 받아야 한다”며 “당의 사과문은 물론 당의 결정과 관계 없이 할 일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