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영진 대구시장 "누군가 페이스북 계정 사칭" 경찰 신고

권 시장 지난 10일 자유한국당에 쓴소리…연관성 여부 주목

연합   |   등록일 2019.02.16 16:5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6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누군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사칭하고 있다며 신고를 해 왔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권 시장은 지난 15일 “누군가 제 페이스북 계정을 사칭해 제가 직접 대화한 듯한 메시지를 주고받은 뒤 이를 캡처해 유포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조사를 요청해 왔다.

해당 인물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서 권 시장을 사칭해 누군가와 대화하며 욕설을 하는 등 저급한 내용의 메시지를 주고받았으며 이 대화창이 캡처돼 불특정인들에게 유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번 사건이 권 시장이 최근 소속 당인 자유한국당에 쓴소리한 것과 연관이 있는지 주목된다.

권 시장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대구시정에만 전념하려고 참고 또 참아 왔는데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고 심정을 토로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황당한 웰빙 단식·국민 가슴에 대못 박는 5·18 관련 망언·당내 정치가 실종된 불통 전당대회 강행·꼴불견 줄서기에 철 지난 박심 논란까지…”라며 최근 벌어진 일련의 당내 행태를 거론해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었다.

경찰 관계자는 “권 시장은 페이스북에서 개인적으로 누구와 메시지를 주고받지는 않는다고 밝혔다”며 “권 시장 계정을 사칭하고 저급한 내용의 메시지를 유포한 인물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