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계청, 구직 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19년만에 최다

경제활동인구조사, 1월 15만5천명…전년비 8천명 증가
신규실업자도 17만3천명 증가…정부 "노인일자리사업 등 영향, 비경제활동인구가 실업자 전환"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9.02.17 19:0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장기실업자가 증가한 가운데 신규실업자까지 갑자기 늘어나는 등 실업이 질적·양적으로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17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구직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이른바 ‘장기실업자’는 지난달 1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8000명 늘었다.

1월 기준 장기실업자는 2000년에 16만7000명을 기록한 후 최근 19년 사이에는 지난달이 가장 많았다.

고용상황은 월·계절에 따른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같은 달끼리 비교해 추이를 파악하는 것이 통상적이다.

구직활동을 반복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이들이 장기실업자가 되며 이들 중 다수는 나중에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해 구직 단념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

실제 지난달 구직 단념자는 60만5천명으로, 1월 기준으로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지난달 장기실업자 규모를 고려하면 구직 단념자가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최근에 새로 실업자가 된 이들도 갑작스럽게 늘었다.

지난달 구직기간이 3개월 미만인 이른바 ‘신규실업자’는 77만6000명으로 작년 1월보다 17만3000명 증가했다.

신규실업자는 2010년 2월 26만 명 증가한 후 8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당국은 노인 일자리 사업 등 정부 정책으로 인해 실업자 집계에서 제외되던 비경제활동인구가 새로 구직을 시도해 실업자로 잡힌 점이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지난달 60세 이상 실업자가 1년 전과 비교해 13만9000명 증가한 점은 그 방증이다.

정부 관계자는 “비경제활동인구의 경우 일자리가 있으면 구직활동을 하는 동안 일시적으로 실업자 상태를 거쳐 취업자로 전환한다”며 노인 일자리 사업 등의 경우는 “취업할 곳이 있어서 구직활동을 하는 것이니 (이로 인한) 실업자 증가를 반드시 부정적이라고 할 수는 없으며 달리 생각할 여지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실업자를 수용할 일자리가 충분하지 않은 경우 신규실업자가 장기실업자로 전환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실업자 급증이 고용 시장의 질적·양적 악화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