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청기관 이전 지연···속타는 동남권 민심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2일 20시33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장경식 도의원 연내 임시청사 이전 촉구

▲ 장경식 도의원
경북도청의 안동·예천지역 이전에 따라 포항으로 옮길 예정이던 도청 관련 기관의 이전이 잇따라 연기되고 있어 동해안 주민들의 반발이 크다.

경북도에 따르면 북부권으로 도청이 이전함에 따라 120만 동남권 주민들의 행정 공백에 따른 불편 해소를 위해 동해안발전본부를 동남권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해 동남권 4개 시군의 공모와 평가를 거쳐 지난해 포항 이전을 최종 확정했다.

그러나 동남권 지역주민의 기대와는 달리 당초 내년 이전을 완료키로 한 동해안발전본부는 설계 변경 등을 이유로 2019년 8월로 이전을 연기해 동남권 지역 주민들의 실망감은 매우 큰 상황이다.

또 동해안 지역의 철강과 원자력, 지진, 해양·산악사고 등 대형재난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민선 6기 도지사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이전 역시 지난 2014년 동해안 8개 시군의 공모와 평가를 거쳐 포항으로 이전이 결정됐다.

그러나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이전 역시 절차상의 이유 등으로 당초 올해까지 이전 완료 예정이던 것을 2019년까지 2년을 연기했다.

동해안 주민들은 도청이 경북 북부권으로 이전한 지 1년이 넘은 지금 동해안발전본부가 대구 산격동의 구청사에 홀로 상주해 있는 것은 정서적으로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이러한 기관 이전의 연기는 경북도가 도민과의 약속을 저버리는 것이며, 행정의 신뢰를 크게 훼손하는 무책임한 행위로 120만 동남권 도민의 기대와 열망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밖에는 볼 수 없다고 반발하고 나섰다.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설립도 도지사 공약인 데다 전국 최대 원전 집적지인 경북 동해안 지역의 원전·방사능 사고에 대비하고 각종 재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설립되는 만큼 올해 내에 설치해야 한다는 여론이 드세다.

장경식 도의원은 “얼마 전 포항시장과의 면담에서 동해안발전본부의 조속한 이전을 위해 포항 내 임시청사 제공을 약속을 받은 바 있고, 포항시에서도 임시청사 제공에 대한 뜻을 경북도에 전달했다”며 “동해안발전본부가 청사건립 이전이라도 연내 포항의 임시청사로 이전해 동남권 도민을 위한 적극적이며 신뢰받는 행정과 주민의 불편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