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픈 천국

이영광
등록일 2017년06월14일 18시31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01동과 103동 사이 탄환처럼 새들이 빠져나간 자취가 몇가닥 활로(活路) 같다.

세들어 사는 자의 까칠한 눈으로, 나는 내가 먼 빛의 명멸을 봤다는 생각이 든다. 쨍한 무심결의 일순, 아연실색할 악착이 유리 같은 불안이 심중에 없었다는 것. 그리고,

깃털처럼 파란이 남아 아물대는 허공.

눈 그친 뒷산 잡목 숲이 생가지 분지르는 소리 이따금씩 들려오고

놀란 아이가 별안간 넘어져 크게 울고, 젊은 어머니가 사색이 되어 뛰어나오기도 한다. 다친 몸을 더 다친 마음이 새파랗게 여미어 안고 간다.

(후략)




감상) 책상에 앉아 하얗게 밤을 새우고 아침을 맞는다. 어둠에 가려 허공이던 세상이 차츰 드러나는 즈음, 나는 천국으로 들어가는 문이 열린다면 그런 느낌일 거라는 생각을 했다. 오랜만에 동쪽 먼 하늘 끝에서 돌아가신 엄마가 손짓하는 모습을 본 것도 같다.(시인 최라라)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