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노보드 타다 앞사람 추돌…대구지법, 과실치상 벌금형

배준수 기자   |   등록일 2017.06.18 17:1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지법 제6형사단독 유성현 판사는 스노보드를 타다 앞사람을 추돌한 혐의(과실치상)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유 판사는 “스키장에서 스노보드 등을 탈 때 여러 사람이 좌우로 교행할 수 있으므로 전방과 좌우를 주의해야 할 의무가 있는데 피고인이 이를 어긴 과실로 피해자가 상해를 입은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A씨는 2015년 12월 29일 밤 8시 24분께 한 리조트에서 스노보드를 타던 중 S자를 그리며 스키를 타고 내려오던 B씨의 뒤에서 신체 오른쪽을 부딪쳐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내 쪽으로 방향을 바꾸는 B씨를 발견한 후 옆으로 피하면서 앞질러 진행했기 때문에 추돌한 적이 없다”면서 “큰 S자를 그리며 내리오던 B씨가 오히려 작은 S자를 그리며 내려오던 내 몸 우측을 충격했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피해자와 부딪힌 적이 없다고 했다가 오히려 피해자가 자신을 충돌했다는 A씨의 진술을 믿기 어렵고, 피해자 B씨의 오른발 스키 파손 부위, 진행방향 등에 비춰볼 때 추돌 당시 A씨가 피해자보다 뒤에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근거로 내세웠다.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원, 검찰청, 경찰청, 의료, 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