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 정부 장관 인선절차·검증 더 까다로워진다

2인사추천위 이번주 본격 가동
靑, 정밀검증 대상 5~6배수로

김정모 기자   |   등록일 2017.06.18 19:5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과 강경화, 그리고 참모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식을 마치고 차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강 장관 남편 이일병 교수(왼쪽부터),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강 외교부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문 대통령, 장하성 정책실장, 임종석 비서실장. 연합
검증 부족이라는 비판에 직면한 청와대가 이번 주부터 인사추천위원회를 본격 가동해 장관 인사 추천과 검증을 강화하기로 했다.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전격 낙마 이후 청와대 안팎에서 인사검증시스템 미비에 대한 비판이 쏟아진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

향후 인사추천위는 추천받은 후보들을 5~6배수로 만들어 이후 검증 절차를 밟도록 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히는 분위기다. 이 과정에서 보다 촘촘하게 흠결을 걸러내겠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8일 “취임 준비 기간이 없어 청와대 참모진 인선 작업에 시일이 촉박했다”며 전했다.

인사추천위는 대통령비서실장이 주재하며, 정책실장과 민정·인사·정무·국민소통수석 등이 고정멤버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노무현정부 당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도입됐던 인사 추천·검증 시스템의 복원이다.

현재 사퇴한 안 후보자 외에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등을 향해서도 각각 논문표절, 음주운전 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지금까지 새 정부는 후보 추천→인사·민정수석실 압축→약식 검증→대통령 보고→1~2배수 압축→정밀 검증→인사 발표 단계를 거쳐 장관 후보자를 지명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근 ‘인사 검증 실패 논란’으로 조현옥 인사수석비서관과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을 향한 책임론도 불거지는 양상이다.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18일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신상 논란 끝에 사퇴한 것과 관련,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이 인사검증 총체적 부실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장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 5대원칙을 지키지 못하고 흠결 있는 후보자를 지명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부터 하고, 차제에 인사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이렇게 지적했다.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