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바른정당, 새 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모드 돌입

한국당, 당 대표 3파전·바른정당, 5명 출사표

김정모 기자   |   등록일 2017.06.18 19:5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굳은 표정의 자유한국당 지도부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운데)와 이현재 정책위의장(왼쪽), 염동열 사무총장(오른쪽)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상원내대책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
제1, 3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대선 패배 이후 당을 추스를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에 돌입했다.

한국당, 바른정당 등 우파 정당의 이번 전당대회는 9년 만에 여야가 바뀌고 왜소해진 우파의 정파적 지위를 끌어올려야하는 상황이어서 어느 때보다 중요한 당권 경쟁이다.

새롭게 선출되는 지도부는 당의 지지율을 끌어 올려야 할 뿐 아니라 내년 지방선거에서 생존전략을 마련해야 하는 등 막중한 책임을 떠 맡아야 한다.

단일 집단지도체제를 채택하고 있는 한국당은 오는 7월 3일 전당대회에 당 대표는 3인이, 최고위원은 8인이 경쟁을 벌이게 됐다.

당 대표에는 신상진 의원과 대선 후보로 나섰던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 원유철 의원(기호순)이 등록해 3파전 구도를 형성했다.

최고위원에는 사무총장을 역임했던 박맹우, 이철우, 김태흠, 윤종필 의원 등 8인이 출사표를 던졌다. 청년 최고위원에도 5명 후보가 도전한다.
주호영, 강경화 임명 비판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지도부와 외교통일위원회 간사진 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비판하고 있다. 연합
현재로썬 대선 후보로서의 인지도를 내세운 홍 전 지사의 우위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원 의원과 신 의원도 당의 쇄신을 주장하며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오는 19일 제주도 타운홀 미팅이 예정돼있다.

집단지도체제를 선택한 바른정당은 이혜훈, 하태경, 정운천, 지상욱, 김영우 의원 등 5명(기호순)의 후보가 6·26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이들은 지난 16일 TV토론으로 시작으로 17일 광주에서 호남권 정책토론회를 여는 등 이미 본격적인 전당대회 모드에 돌입했다.

이번 바른정당 전당대회에는 김무성, 유승민 의원 등 당의 거물급 인사가 빠져 어느 정도 흥행몰이를 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바른정당은 이를 위해 기존 전당대회 방식이 아닌 권역별 토론회를 열어 정책과 향후 당의 비전을 점검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