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노조절장애 사회

이동욱 편집국장 donlee@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8일 20시06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진나라 서울 함양 교외의 홍문에서 초나라의 항우와 한의 유방이 만났을 때 항우의 군사(軍師) 범증이 장사에게 명해 검무를 추게 하고 은밀히 유방의 목을 노리게 했다. 그렇지만 유방의 부하 중에도 그 계략을 알아차린 자가 있었다. 그 자가 번쾌로 분노가 가득 차 머리털이 뻣뻣이 일어난(怒髮) 몰골로 항우를 노려봐서 유방을 위기에서 구했다. 인간이나 동물이나 분노하면 털이 빳빳하게 일어나는데 이 ‘노발’이 갓을 찔렀다고 해서 ‘노발충관(怒髮衝冠)’이란 성어가 나왔다. 우리나라의 ‘노발대발’이라는 말도 여기서 유래했다.

‘신은 한 사람을 망치려고 할 때 가장 먼저 분노를 돋운다’는 말이 있다. 이성적인 판단보다는 노발충관의 감성적 분노를 누르지 못해 다른 사람을 해치는 일이 빈발해지고 있다. 16일 충주에서는 가족의 뒷바라지를 위해 휴일도 반납하며 일하던 성실한 가장이자 80대 노모를 살뜰하게 모셔온 인터넷 수리기사가 한 고객이 휘두른 흉기에 목숨을 잃었다. 범인은 평소 인터넷 사용 과정에 불만이 있어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보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논문 지도 중 질책한 지도교수에게 직접 만든 ‘텀블러 폭탄’을 보내 다치게 한 국내 유수 대학의 대학원생이 있었다. 그는 과학 올림피아드에서 2년 연속 상을 받고, 과학고등학교를 2년 반 만에 조기 졸업했을 뿐 아니라 대학원에서는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급 학술지에 주요 저자로 이름을 올렸을 정도의 수재였다.

8일 경남 마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한 남성이 아파트 외벽 작업을 하던 사람의 밧줄을 끊어 목숨일 잃게 했다. 추락해 숨진 40대는 다섯 자녀를 키우고 있던 성실한 가장이었다. 범인은 고공 작업 중 불안감을 줄이기 위한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생명줄을 잘랐다.

충동적으로 저지르는 묻지마 폭행·살인, 작은 일에도 짜증 내고 화를 삭이지 못하는 분노 범죄를 저질러 끔찍한 범죄자로 전락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통계를 보면 지난해 전국에서 폭력 사범으로 검거된 36만6천여 명 가운데 홧김에 범죄를 저지른 경우가 40%나 됐다. 분노조절장애 사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동욱 편집국장

    • 이동욱 편집국장
  • 편집국장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