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깊어지는 가뭄 예비비로 농심 달래기

농업용수 확보 등 지원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7.06.18 20:3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포항시 가뭄 해소에 필요한 예비비 사용하기로
포항지역의 논과 밭도 장기적인 가뭄에 시달리면서 농민들의 시름이 점점 깊어짐에 따라 포항시가 가뭄 해소를 위한 긴급 예비비를 사용하기로 했다.

18일 기준 포항지역 누적 강수량은 163.5mm로 평년(359.0mm)의 45.5% 수준이며, 저수율도 61.4%로 평년 64.7%의 86%수준을 보이고 있어 일부 지역에서 농업용수 부족으로 논 마름과 밭작물 시들음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17일 계속되는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일읍 달전리 3단계 다단양수 현장을 찾아 농업용수확보에 땀 흘리는 농민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소리를 들었다.

이 시장은 “영농에 중요한 시기이니만큼 향후 기후전망과 농업용수 사용량을 고려해 가뭄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농업용수 확보 등을 위해 긴급 가뭄대책용 예비비 사용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말 것”을 주문했다.
포항시 가뭄 해소에 필요한 예비비 사용하기로

한편, 포항시는 이미 지난 5월19일부터 자체 ‘가뭄대책상황실’을 가동하며 하천굴착 33개소, 관정보수 20, 용수관로 4.6키로, 양수장보수 5개소, 3단계 다단양수 1개소 등 3억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가뭄대책에 온 힘을 쏟고 있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