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일대 해수욕장, 노점 문제로 북구청-노점상 ‘갈등’

김재원 기자   |   등록일 2017.06.18 20:4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영일대 해수욕장 노점 문제로 포항시 북구청과 노점상이 갈등을 빚고 있다. 사진은 지난 16일 영일대 해수욕장을 찾아 노점 철거 입장을 내놓은 북구청관계자와 이에 항의하는 노점상인들.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경북에서 유일하게 조기 개장한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이 노점상 문제로 들썩이고 있다.

지역 한 언론사가 주관한 행사에 노점상인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노점 철거를 요구하는 포항시와 갈등을 빚고 있기 때문이다.

행사 시행 측은 16일부터 25일까지 열흘 간 영일대 장미 공원 앞 도로 공터를 사용하기 위해 270만 원의 도로점용료를 포항시 북구청에 내고 행사 준비에 들어갔다.

하지만 북구청이 행사 시행 측에서 애초 제출한 내용과는 달리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제동을 걸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도로 점용 신청 보다 더 많은 공터를 점유한 데다 행사 시작 일보다 이른 13일부터 행사 시설이 들어서기 시작했다는 것.

또 구청 측은 노점상 수가 행사 규모에 비해 너무 많아 음악 행사가 아닌 야시장으로 변해 버린 점을 지적하며 더 이상 행사를 진행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영일대 해수욕장 노점 문제로 포항시 북구청과 노점상이 갈등을 빚고 있다. 사진은 지난 16일 영일대 해수욕장을 찾아 노점 철거 입장을 내놓은 북구청관계자와 이에 항의하는 노점상인들.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북구청은 15일 행사를 취소한다는 통보와 함께 노점 철거 의지를 내비쳤고 노점상들이 일방적인 행사 취소에 항의하며 버티기에 들어갔다.

구청은 노점상이 자진 철거하지 않자 강제철거를 위한 행정 대집행 절차를 밟기 시작했고 노점상 측은 무작정 철거에 나서면 물리적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대항하겠다며 맞섰다.

일촉즉발의 신경전이 이어지던 17일 저녁, 행사를 진행하는 대신 일정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합의에 성공하면서 다행히 문제는 일단락됐다.

하지만 노점상 철거에 대한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고 언제든 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목소리가 크다.

특히 포항시가 노점상 절대 불가 방침을 내세우며 별다른 협상 없이 우격다짐 식으로 노점 철거에 나서고 있어 마찰이 계속될 수 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프로야구 경기를 앞둔 지난 14일에도 포항야구장 앞에서 노점상 철거문제로 노점상인과 공익요원 간 시비가 붙어 한바탕 소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한 포항시 공무원은 “시 방침에 따라 노점상 철거에 힘을 쓰고 있지만 노점상인들이 반발할 경우 마찰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김재원 기자

    • 김재원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