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작년 태풍 차바 피해 공공시설물 95.8% 복구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7.06.19 17:0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최양식 경주시장(가운데)이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양북면 두산 소하천 복구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지난해 발생한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공공시설물 262건 중 현재까지 95.8%를 복구했다.

19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태풍 차바로 인한 공공시설 피해복구공사 추진현황은 모두 262건이며, 이달 현재 251건에 대한 피해복구공사를 완료했다.

세부별로는 마을진입로, 교량, 농로 등 소규모시설 129건, 국가하천 1개소를 포함한 소하천 90건, 저수지, 양수장 등 수리시설 10건, 시 관할 도로시설 22건 등이다.

시는 나머지 11건에 대해서 우기가 오기 전에 복구공사를 조속히 마무리해 피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번 복구공사에는 국비 93억7천300만원, 도비 34억600만원, 시비 81억2천700만원 등 총 209억600만원이 투입됐다.

이가운데 양북면 두산 소하천은 태풍 발생 시 하폭 협소구간의 제방 430m 유실로 농경지 3.5ha가 매몰되는 등 피해를 입은 지역으로, 하천범람 방지를 위해 사업비 4억3천여만 원을 투입해 우선 좌안제부터 하천폭을 15m에서 38m로 넓히고 축제 작업을 마무리하고 있다.

또한 항구적인 복구와 안전 기반 마련을 위해 내년에는 10억 원의 사업비로 우안제 개수공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양남면 건대소하천은 기록적인 폭우를 비롯한 기상변화에 대비해 강우빈도를 30년에서 50년으로 상향조정하고, 하천 범람 및 시설물 개량복구를 위해 사업비 20억 원을 투입해 하류부터 식생옹벽블럭과 전석쌓기 작업을 한창 진행 중에 있다.

이밖에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시 관할 도로 23개소(시도1, 군도4, 농어촌도로18)의 경우 3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현재 22개소는 복구공사를 완료했으며, 남은 1개소에 대해서도 조기복구를 위한 공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대길 도시개발국장은 “주민 안전기반 확보를 위해 하천범람 방지와 항구적인 복구작업, 하천시설물 개량복구, 도로시설 피해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주요 간선시설물의 세밀한 점검과 관찰로 위험요소 제거하고 개량사업을 적극 추진해 선재적인 재난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19일 양북면 두산 소하천과 양남면 건대소하천 현장에서 수해복구 현황과 향후계획, 주민 생활불편 해소와 안전성 기반 확보에 대한 현장브리핑을 실시했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