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대, 가상현실 기반 모노스키 체험 시스템 개발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9일 18시01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장애인을 위한 VR 기반의 실감형 모노스키 체험 시스템 개발
한국산업정보학회 캡스톤경진대회서 최우수상. (주)포위즈시스템에 기술이전해 사업화 추진

▲ 대구대 컴퓨터정보공학부 학생들로 구성된 ‘블루스크린’ 팀이 개발한 VR(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모노스키 체험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대구대 제공.
대구대(총장 홍덕률) 컴퓨터정보공학부 학생들로 구성된 ‘블루스크린’ 팀이 VR(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실감형 모노스키(Mono Ski) 체험 시스템을 개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시스템은 머리 부분에 착용하는 가상현실 재생기기(헤드셋)와 사용자의 동작을 인식하는 컨트롤러 및 동작인식센서 등으로 구성돼 있다. 여기서 컨트롤러는 현실 세계에서 균형을 잡는 아우트리거 역할을 하게 된다.

컨트롤러 등에 의해 생성되는 모션 데이터와 가상현실 내에서의 이동 경로와 시간은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다. 축적된 정보를 바탕으로 상체의 기울기에 따라 방향 전환이 가능하고, 설면에서 오는 진동도 느낄 수 있게 설계 됐다.

블루스크린 팀장인 박찬희(컴퓨터정보공학부 4년) 씨는 “1인칭 시점으로 플레이(Play)를 하며, 리플레이(Replay) 시 3인칭 시점으로 변환도 가능해 자신의 동작에 대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 시스템은 지난 2일 대구대에서 개최된 (사)한국산업정보학회 춘계 학술대회 캡스톤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1위)을 수상했으며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체인 (주)포위즈시스템에 기술을 이전해 본격적인 사업화를 준비하고 있다.

학생들은 대구대가 교육부로부터 수주한 ‘산학협력선도대학 육성사업(LINC사업)’과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사업)’의 지원을 받아 연구 과제를 수행했다. 대구대는 산학협력 분야 중 복지 산업과 I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복지’ 분야를 집중 육성하고 있다.

김창훈 교수(컴퓨터정보공학부)는 “단순 체험이 아닌 실질적인 훈련이 될 수 있을 정도로 콘텐츠의 완성도를 높여야 하는 숙제가 있지만 이러한 연구가 장애인의 스포츠 활동이 상당 부분 제한되는 동계 스포츠에 대한 접근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이를 활성화 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