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기인사’ 대물림

이동욱 편집국장 donlee@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6월19일 20시09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J 정권 시절 잦은 ‘오기인사’ 때문에 ‘DJ는 못 말려’라는 말이 회자 됐다. DJ는 ‘오기인사’로 구설수를 달고 다녔다. 국회 의결로 해임을 건의해 물러난 임동원 통일부 장관을 청와대 외교안보특보로 임명,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오기인사’를 두고 여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못 말리는 DJ ‘오기인사’는 당시 ‘왕수석’, ‘대통령(代統領)’으로 불려 졌던 박지원 특혜인사로 절정을 치달았다. 여당 쇄신파들의 2선 후퇴 요구로 청와대 기획수석에서 물러난 박지원씨를 정책특보로 재임명, 각종 게이트로 악화된 민심을 수습하기 바랐던 국민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지 않는 DJ의 ‘오기인사’는 식물대통령으로 가는 지름길이 됐다.

노무현 대통령 때 여당을 포함한 정치권과 여론의 반대를 묵살하고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교육부총리에 임명, 민심에 역주행하는 ‘오기인사’라는 비난을 샀다. 김 부총리는 지방선거 참패의 원인이 된 부동산 정책을 주도하면서 “세금폭탄 아직 멀었다” 등 국민을 깔보고 위협하는 언행으로 교육부총리로는 부적격 인물로 평가되고 있었던 것이다.

이 같은 국민의 뜻을 뒤집은 대통령의 ‘오기인사’가 국민의 속을 뒤집어 놓았다. 노 대통령의 막가자 식 ‘오기인사’는 대통령 취임 후 얼마 안 돼 국정원장 임명 때도 물의를 일으켰다. 대통령의 인사 전횡을 막기 위해 도입한 국회 인사청문회 취지를 무시하고 국회가 반대한 고영구씨를 국정원 원장에 임명하자 여당에서 조차 “이제 막가자는 거냐”는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냉소적인 국민 여론과 들끓는 여당의 반대를 외면,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을 자처한 유시민의원을 보건복지부 장관에 임명, 국민들로부터 “오만의 극치를 보여준 오기인사”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청와대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도 강행, 좌파정권의 ‘오기인사’가 대물림되는 꼴이 돼 정국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 여부는 여야 협치에 달려 있다. 독선과 오만의 오기인사는 협치를 망치는 ‘자살골 정치’다.

이동욱 편집국장

    • 이동욱 편집국장
  • 편집국장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