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방부 "성주 사드 기지 전자파 기준치 이하"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2일 20시13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전자파 순간 최댓값 0.04634W/㎡ 인체 보호 기준 10W/㎡에 훨씬 못 미쳐
소음 최대치 51.9㏈…"인근 마을에 영향 없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작업이 실시된 12일 경북 성주 사드배치부대에서 국방부와 환경부 및 기자단이 사드포대를 살펴보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국방부와 환경부가 실시한 경북 성주군 미군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기지 내의 전자파·소음 측정이 실시됐으며, 측정 결과는 인체에 무해한 기준치 이하로 확인됐다.

국민적 관심사인 이번 전자파 측정은 12일 오후 1시 40분께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성주 사드기지 내에서 측정을 마쳤다.

이는 당초 기지 인근의 측정 대상지역으로 정한 소성리 마을과 김천 혁신도시 일원(법률구조공단, 도로공사)은 전격 취소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원래 기지 내에서만 측정하는 것이지만, 인근 지역의 민원해소 차원으로 실시하려고 했다. 하지만 두 지역 모두 반대주민이 모여 물리적 충돌을 피하기 위해 취소한 것"이라며 경위를 설명하고, "언제든지 측정을 요구할 경우 협의를 거쳐 시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미군에 1차로 공여된 32만㎡에 대한 현장 확인 작업으로 실시됐으며, 전자파측정 결과 6분 연속측정 평균값이 레이더로부터 100m 지점은 0.01659W/㎡, 500m 저점은 0.004136W/㎡, 700m 지점은 0.000886W/㎡, 관리동에서는 0.00242W/㎡으로 축정됐다.

순간 최대값은 0.04634W/㎡으로 모두 관계법령에서 정한 기준치(전자파 인체보호기준 10W/㎡ 이하) 이하로 나왔다.

소음은 레이더로부터 100m지점 51.9db(A), 500m지점은 50.3db(A), 700m지점은 47.1db(A)로 측정됐다.

기지로부터 가장 가까운 마을이 2㎞ 이상 떨어져 있어 소음피해(주거지역 주간 소음기준 50db(A))역시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앞서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주한 미8군 토머스 밴달 사령관은 "일반 환경영향평가는 엄정하고 철저하게 실시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사드배치를 최종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다만,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의 군사적 효용성을 무시할 수는 없다. 작전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임시배치를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은 환경영향평가를 포함해 모든 절차에서 규칙을 준수하고 전자파 측정 결과도 공정하게 공개할 것이며, 사드포대가 안전히 이곳에 배치되는 것이 한국 남부지역 1천만 명이 넘는 국민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측정이 시작되기 전 소성리 마을에서는 30여 명의 반대단체와 주민이 모여 기자회견을 열고, "성주, 김천, 원불교 패싱(PASSING)한 미군 사과, 대주민 사과를 빙자로 사드 불법배치 절차 정당화를 위해 속내를 드러냈다"면서 "미군 사과는 사드배치 절차 정당화를 위한 꼼수이며, 사드추가 배치의 정해진 수순에 따른 것으로 규정한다"며 미군과 국방부의 처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사드 빼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또 이날 오후 3시께부터 김천혁신 도시 법률구조공단과 도로공사 일원 등지에서 시행할 전자파 측정 역시 80여 명의 반대단체와 주민이 모여 사드배치 반대와 측정거부 목소리를 모았다.

국방부는 이날 현장 확인을 통해 사드체계에 대한 지역민의 환경적인 부분의 우려를 해소하는 계기가 됐으며, 이번 측정 결과를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에 활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일반 환경영향평가 역시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수행하고, 사드체계의 군사적 효용성을 논의하기 위해 지역민 대표, 시민단체, 종교단체 대표 등이 참여하는 공개 토론회를 오는 17일 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 관계자는 12일 오후 본지와의 통화에서 토론회 장소와 반대단체 불참의 경우를 묻는 질문에 "토론회 장소는 성주와 김천을 두고 협의가 진행 중이고, 계속적인 반대는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토론을 통해 국론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