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동대, 에너지 자립형 코워킹 마을 만들기 국제 심포지엄

16일 개최

김재원 기자   |   등록일 2017.10.12 19:1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동대학교
한동대학교 경북 동해안 지속가능 에너지·환경 융합인재양성사업단(단장 이재영 교수)은 오는 16일 오후 2시 효암별관 3층에서 ‘청년이 머물고 싶은 울릉도, 에너지 자립형 코워킹(co-working) 마을 만들기’를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연다.

경북도, 포항시, 울릉군이 후원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장순흥 한동대 총장, 이강덕 포항시장, 최수일 울릉군수, 임장근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울릉도·독도 해양과학기지 대장이 참석해 축사와 인사말을 전할 예정이다.

김남일 경북도 일자리 민생본부장의 ‘지속가능한 울릉도 발전을 위한 제안’을 주제로 한 발표를 시작으로 ‘울릉도 석포마을 에너지 자립형 코워킹 스페이스에 대한 제안’을 주제로 한동대 공간환경시스템공학부 이대준 교수가 강연한다.

현재 발리와 일본 요코하마에서 활발히 코워킹 스페이스(Co-Working Space)를 운영하는 전문가들도 초청해 도서 지역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청년층 유입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마을 공동체 복원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다.

패널 토론 시간에는 이대준 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남일 본부장, 한동대 구자문 교수, 한동대 이은호 교수, 마을기업 ‘정들포에 핀 울릉국화’ 이덕준 대표, 석포마을 이병호 주민, 동경수도대학 이용원 박사 등이 참여해 의견을 나누고 청중들의 질문이나 의견에 답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대준 교수는 “젊은이가 사라진 마을에 청년들이 장기 체류하며 관광과 휴식을 취하면서 ICT 및 에너지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동원해 마을기업과 연결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나아간다면 코워킹 스페이스는 앞으로 활력 있는 마을의 명소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며 “특히 지속 가능한 창의적 마을의 자립을 위해 거대담론이나 전시성 행사보다는 마을 주민들과의 확실한 공감대를 기반으로 실질적이고 내실 있는 성과를 하나하나 이루어 마을과 대학 그리고 연구소가 협력해 지역의 문제를 창조적으로 개선해 나아가는 선순환적 기틀을 마련하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재원 기자

    • 김재원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