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포항 천연가스 '불의 정원' 내달 1일 개방

순회취재팀 정승훈 기자   |   등록일 2017.10.12 21:3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 도심에서 천연가스가 누출되면서 붙은 불이 7개월째 계속 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포항시가 폐철도 부지를 공원으로 만들기 위해 지하 굴착공사를 하던 중 땅속에서 나온 천연가스에 불꽃이 붙으면서 시작된 불길입니다.

당시 현장을 찾은 전문가들은 길어야 한두 달이면 불이 꺼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불은 예상을 훌쩍 넘겨 200여 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활활 타오르고 있습니다.

S/U
“보시는 것처럼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천연가스가 새어나오며서 치솟은 불길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결국 포항시는 이 일대를 아예 불을 주제로 한 공원으로 만들었습니다.

Still1012_00002.jpg
▲불의 정원

불길이 치솟는 현장을 그대로 보존한 채 주변에 방화유리를 설치해 외부에서 들여다 볼 수 잇도록 했고, 천연가스 분출 과정을 담은 안내판도 설치했습니다.

김응수 / 포항시 도시숲조성팀장
우리 포항시에서는 이것을 이대로 놔두기보다는 좀 더 시민들이 즐기고 관광자원화할 수 있는 그런 방향을 논의를 하다가 결론적으로 불의 정원을 만들기로 최종적으로 결정을 했습니다. 불의 정원을 만들면은 테마가 있는 도시숲이 되고 관광객들도 많이 찾아올 것이라고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불의 정원’으로 이름 지어진 이 공원은 다음 달 1일 폐철도 도시숲 첫 번째 구간의 정식 개방에 맞춰 시민들을 맞을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포항시는 가스공사, 지질연구원과 함께 가스 매장량과 성분 등을 분석하는 정밀조사에 나섰습니다.

김세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석유해저연구본부장
현재 대잠동 지역에 보전되어 있는 가스전에 잠재 자원량을 평가하고 앞으로의 유망성까지도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를 확보하는 게 가장 큰일의 내용이 되겠습니다.

포항시는 조사 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활용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시민들의 제안도 폭넓게 검토한다는 계획입니다.

정승훈 기자

    • 정승훈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남구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교통, 의료, 날씨, 사회단체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