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미 주점 여주인 살해 30대 무기징역 구형

박용기 기자   |   등록일 2017.12.12 20:2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10월 구미에서 60대 주점 여주인을 흉기로 살해하고 승용차까지 훔쳐 달아난 30대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검찰은 12일 오전 10시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부 심리로 열린 최 모(32) 씨에 대한 강도살인 혐의 결심공판에서 이같이 선고해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 검찰은 “피해자의 가슴을 흉기로 찌르고 수차례 잔인하게 폭행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고, 유족과 합의될 가능성이 적은 데다 유족이 처벌을 강하게 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최 씨는 지난 10월 13일 오전 6시 30분께 구미에 있는 한 주점에 들어가 업주 A 씨(60·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신용카드와 승용차를 훔쳐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씨는 지인으로부터 연락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이날 오후 1시 7분께 주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CCTV 분석으로 주변에 주차돼 있던 최 씨 승용차가 없어진 것을 확인하고 추적해 오후 5시 20분께 칠곡군 석적읍 도로에서 최 씨를 검거했다.

최 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다음 달 16일 오후 1시 50분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 1호 법정에서 열린다.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