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3.6% '잘모름·적합 후보 없음'…안상섭>임인배>이경희 순

[경북일보 여론조사] 경북교육감 후보 적합도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8.01.01 20:0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교육감 후보.png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북도교육감 선거 여론조사에서 안상섭 경북교육연구소 이사장이 적합도 1위에 올랐다.

경북일보는 새해를 맞아 올해 열리는 지방선거 관련 여론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경북도교육감 선거는 현 이영우 교육감이 3선 제한으로 출마할 수 없어 많은 후보들이 도전장을 던지고 있다.

이에 따라 특정 후보의 독주가 없었으며 10% 이상 적합도를 보인 후보도 나오지 못했다.

그나마 지난 선거에서 이영우 교육감에 패했던 안상섭 이사장이 가장 앞서가고 있다.

안 이사장은 적합도에서 9.6%를 지지를 받아 가장 높은 지지도를 기록했다.

하지만 2위인 임인배 전 국회의원이 9.1%를 기록, 큰 격차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이경희 전 교육장이 8.7%로 3위를, 권전탁 전 도 교육청 국장 7.6%, 임종식 전 도 교육청 국장 6.7%, 이찬교 경북혁신교육연구소 공감 소장 5.7%, 문영규 전 도교육청 국장 4.4%로 뒤를 이었다.

또한 도내 지역별로 지지하는 후보가 달랐다.

서남권의 경우 임인배 전 의원이 19.2%로 가장 높은 적합도를 보였으며 2위인 이찬교 소장 7.7%보다 월등히 높았다.

전체 1위에 오른 안상섭 이사장은 6.4%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반면 내륙권은 안상섭 이사장이 11.3%로 지지도 1위를 기록했으며 임종식 전 국장이 9.5%로 2위를 차지했다.

임인배 전 의원은 8.1%로 상위권으로 분류됐다.

동남권과 동부권은 이경희 전 교육장이 선두에 올라 지역별 편차를 보였다.

포항 등에서 많이 활동한 이경희 전 교육장은 동남권에서 9.3%, 동부권에서 16.4%로 이들 지역에서는 선두로 올라섰다.

동부권의 경우 이경희 전 교육장에 이어 안상섭 이사장이 13.6%로 추격하고 있다.

안상섭 이사장은 서남권을 제외하고 골고루 지지를 받고 있으며 성별로는 여성이 10.2%로 가장 선호하는 교육감 후보로 꼽혔다.

남성들은 임인배 전 의원이 11.1%로 10.2%인 이경희 전 교육장을 따돌렸다.

이와 함께 연령대별로 안상섭 이사장은 20·40·50대에서 선두를 달렸으며 30대는 이경희 전 교육장을, 60대 이상은 임인배 전 의원을 선호했다.

안상섭 이사장은 정당과 별도로 모든 정당 지지자로부터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자들로부터는 가장 높은 적합도를 보였으며 더불어민주당도 2위에 올라 진영의 영향을 덜 받았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아직 잘 모름’ 및 ‘적합후보 없음’이 43.6%에 이를 만큼 아직까지 교육감 선거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았다.

이와 함께 후보들이 난립하면서 단 한명도 10%대 적합도를 보이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통적인 도내 지역별 인물 선호도는 이어져 지역 간 대결이 당락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한편 이번 여론 조사는 경북일보가 피플네트웍스 리서치에 의뢰했으며 지난달 28, 29일 양일간 진행됐다.

경북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유선전화 RDD ARS(100%)로 이뤄진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각각 95%신뢰수준(±3.1%)에 응답률은 1.5%였으며, 가중값은 2017년 10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라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치를 부여(셀가중)한 수치다.(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