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문경시, 주의 당부

황진호 기자   |   등록일 2018.01.10 09:1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경시는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2017년 12월 1일) 이후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A형, B형 인플루엔자 모두 유행함에 따라 예방접종, 개인위생수칙 준수 등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외래환자 1000명을 기준으로 47주에 7.7명으로 유행주의보를 발령한 이후 52주에 71.8명으로 급증했고, 전 연령에서 의사환자수가 증가하고 있으나 7 ~ 18세 학생에게서 발생 비율이 높았다.

인플루엔자는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보통 1~4일 정도 지나면 증상이 나타나는 데,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이고, 어린이의 경우에는 성인과는 달리 오심, 구토 및 설사 등의 위장관 증상도 동반될 수 있다.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과 함께 인플루엔자 환자와의 접촉을 피하고, 올바른 손 씻기와 손으로 눈, 코 또는 입 만지지 않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호흡기 증상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영유아 및 어린이가 건강한 생활습관이 형성될 수 있도록 가정과 보육시설 등에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고, 인플루엔자에 감염되었을 경우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증상발생일로부터 5일이 경과하고 해열제 없이 체온 회복 후 48시간까지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등에 등원·등교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문경시 보건소관계자는 “인플루엔자가 지속적으로 유행함에 따라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고,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즉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