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호강물 내달 1일부터 대구 동·수성구 공급한다

바닥 드러낸 운문댐 취수 중단···비상 상수도관 통해 급수키로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01.11 20:0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1일 경북 청도 운문댐 저수율이 10.7%로 2009년 6월 12.1% 이후 최저치를 가리켰다. 운문댐이 바닥을 드러낸 채 말라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갈수록 악화하는 가뭄 여파로 대구시가 다음 달부터 동·수성구 상수원을 금호강물로 대체 공급한다.

따라서 그동안 사용했던 청도 운문댐 취수는 중단한다.

대구시상수도본부는 11일 “공사 중인 금호강 비상 상수도관 공사의 통수(급수)예정일을 2월 1로 결정했다”면서 “마무리 공사를 철저히 준비해 시민들의 식수 공급에 절대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운문 댐 저수율은 10.7%다. 2009년 6월 12.1%를 기록한 뒤 역대 최저치다.

운문댐은 동·수성구를 비롯해 경북 청도, 영천, 경산 등이 상수원으로 함께 이용해 왔으나, 지속된 가뭄으로 식수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에 따라 이달 말까지 금호강 상류 경산취수장 인근 취수시설과 운문댐∼고산정수장을 잇는 도수관을 연결하는 비상 상수관(2.6㎞)을 설치해 하루 12만7천t가량 금호강 상류 원수를 고산정수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비가 거의 오지 않아 8월부터 12월까지 6차례 수계 조정을 해 운문 댐을 원수로 하는 고산정수장 1일 수돗물 생산량을 22만∼24만t에서 11만9천t까지 줄였다.

대신 매곡·문산 정수장에서 낙동강을 원수로 하는 수돗물 생산량을 감소분만큼 늘려 일부 동·수성구 주민에게 공급하고 있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가뭄 장기화에도 식수를 안전하게 확보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찾고 있다”며 시민의 절수운동 동참을 당부했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