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릉도 오징어 어획량 감소…어민 생계 위협

박재형 기자   |   등록일 2018.01.12 16:2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오징어 본고장 울릉도 어판장 모습. 자료사진
지난해 전체적으로 울릉도 오징어 어획량은 줄었고 위판금액은 늘었다.

울릉수협에 따르면 지난해 오징어의 위판급수 및 위판금액 현황을 보면 위판급수는 16만9544급(1급은 20마리)으로 86억4900만 원의 위판금액을 올렸다.

전년 대비 위판급수는 3만급이 줄었고, 위판금액은 23억 원 늘었다. 하지만 울릉도 어민들의 수입은 오히려 감소해 울릉도 어민들의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

어획량이 줄자 생물오징어 가격이 급상승해 지난해 10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외지어선 40~50여 척이 울릉도 연근해에서 잡은 오징어를 울릉수협에 위판했기 때문이다. 그 위판금액 20여억 원은 인근 동해안 어민의 수입으로 사실상 울릉어민의 수입은 줄었다.

지난해 11월 15일 울릉선적 광명호(선주 김해수)가 잡은 오징어는 한 급(20마리)에 10만1000원 낙찰로 울릉수협 위판 이래 최고가를 기록 금오징어란 별칭을 달기도 했다.

매년 반복되는 중국어선의 싹쓸이 조업에 대한 별다른 대책이 없는 한 오징어 어획량 감소에 따른 울릉 어민들의 생계 위협은 올해도 가중될 전망이다.

박재형 기자

    • 박재형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