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22년까지 산재 사망 절반으로"

당정, 국민생명 3대 의제 논의

김정모 기자   |   등록일 2018.01.22 20:1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부가 자살률을 줄이기 위해 2022년까지 연간 자살자 수를 1만명 이내 축소를 목표로 하는 ‘자살예방 국가행동계획’ 계획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나라 자살률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최고수준이다.

청와대는 22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OECD 대비 가장 취약한 자살·산재·교통사고 사망자 등 3대 지표에 대한 개선대책으로 수립한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에 대한 보고와 토론이 있었다며 박수현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특히 ‘자살예방 국가행동계획’은 OECD 최고 수준인 자살률을 줄이기 위해 문 대통령의 2017년 9월 자살예방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지시에 따라 범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수립한 것이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2016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자살률 25.6명, 연간 1만3092명이 자살로 생을 마감하고, 2003년부터 줄곧 OECD국가 중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박 대변인은 “새 정부에서 처음으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국정과제에 포함시켰고, 그 일환으로 현장전문가, 지자체, 관계부처가 수차례 협의하여 지자체와 해외에서 성과가 입증된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담았다”고 밝혔다.

향후 추진 일정은 총리실 주관으로 부처·지자체 연차별 세부시행계획을 마련해 2019년 예산반영 등 본격 추진·점검하고, 민관 소통기구로 (가칭) ‘생명존중·자살예방정책협의회’ 출범과 함께 범사회 차원의 운동으로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번 국가행동계획안의 이행을 위해 관련 부처와 지자체가 힘을 모아 실효성 있게 추진해 주고, 이번 계기를 통해 종교계, 언론계, 재계 등 범 사회 전반으로 국민생명을 지키기 위한 자살예방 실천운동이 전개될 수 있도록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