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풍성한 차례상에 情 덤으로"

경주시, 온누리 상품권 판촉···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2.13 20:2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최양식 경주시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중앙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 구매촉진을 위한 ‘설날 맞이 장보기 행사’를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온누리상품권 이용으로 정과 덤이 있는 전통시장살리기에 대대적으로 나섰다.

경주시는 대형할인매장과 소비패턴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매출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발행하는 온누리상품권 구매촉진과 이용확대를 적극 홍보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지역 15개소 전통시장과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2월 한 달 간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물건을 사는 개인에게 할인 한도를 3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상향하고, 14일까지 설맞이 전통시장 활성화 특별기간으로 설정해 할인율도 5%에서 10%로 높이기로 했다.

특히 상품권 구매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지역 기업체와 기관·단체에 협조 공문을 발송하는 등 온누리상품권 이용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와 함께 최양식 시장을 비롯한 경주시 직원들은 온누리상품권 구매촉진을 위해 설을 앞둔 13일 지역 전통시장을 찾아 제수용품과 선물용품 등 성수품 물가동향을 점검하고, 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들으며 격려했다.

이날 행사는 경찰서·소방서·우체국·한전·한수원·원자력환경공단·농협·성동새마을금고·농산물품질관리원·경북관광공사 등 20여 개 자매 결연기관 단체 임직원 400여 명과 함께 성동시장과 중앙시장을 찾아 미리 준비한 온누리상품권으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진행했다.

또한 이날 장보기 행사와 함께 상거래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가격표시제와 농산물 원산지 표시제 확립 및 서민 물가안정을 위한 물가안정 홍보 캠페인도 병행했다.

특히 설맞이 장보기 행사에 앞서 국가안전대진단 추진계획에 따라 소방서, 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및 민간전문가를 포함한 안전대진단 합동추진단을 구성하고 전통시장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의 구조적 안전성 확보 및 소방·가스·전기 등 안전관리실태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했다.

최양식 시장은 “설 명절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과 경기침체로 소비가 줄어 전통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온누리상품권 구매와 전통시장 이용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이날 구입한 장보기 물품 일부를 모두가 즐겁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이웃의 온정이 필요한 모자보호시설과 노인요양시설에 전달할 계획이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