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랑스러운 대구시민 정신 공유의 장 연다

21일부터 8일간 시민주간 운영, 세미나·토론 등 기념 행사 다채···이승엽 선수 홍보대사 위촉식도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02.13 20:4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의 위대한 시민 정신을 계승하고 대구발전을 위한 시민 공유의 장인 ‘2018 대구 시민주간’이 이달 21~28일까지 개최된다.

시민 주간 기간은 국채보상운동이 시작된 2월 21일과 2.28 민주운동이 시작된 2월 28일을 기념해 지정했다.

대구에서 시작돼 전국으로 확산 된 국채보상운동과 2.28 민주운동 정신을 계승하고 대구정신을 되살려 대구 재도약으로 삼기 위해 지난해 2월 21일 대구 시민주간을 선포했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하는 ‘2018 대구 시민주간’은 ‘대구 시민 정신 세계로, 미래로!’ 라는 슬로건 아래 △ 대구정신 발견 △ 대구만의 강점발굴을 통한 자긍심 고취 △ 흥과 끼가 넘치는 대구시민의 예술성 발휘라는 세 가지 주제로 시민들이 듣고, 보고, 함께, 알아가며 즐기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대구정신 발견’ 주제로 국채보상운동이 가지는 나눔의 정신을 계승하고자 2월 21일부터 2월 28일까지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화합의 광장에서 ‘나눔의 장’이 열린다.

시민들의 책 기부를 통한 모금운동인 ‘BOOK-돋움 나눔대장정’, 착한대구 캠페인의 일환으로 소액기부운동인 ‘착한대구 응답하라 1907’, 전국 최초로 시작된 마을 단위 청소년들의 생활속 진로사업인 ‘우리마을 교육나눔 체험부스’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BOOK-돋움 나눔 대장정은 시민으로부터 10만 권의 책을 기증받는 것을 목표로, 판매 수익금은 국채보상운동기록물 UNESCO 등재기념 상징물 제작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또 21일 낮 12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화합의 광장에서는 나눔의 장 행사와 더불어 한국 프로야구의 국민타자인 ‘이승엽 선수의 대구광역시 홍보 대사 위촉식’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국채보상운동과 2.28 민주화 운동을 함께 즐기는 행사도 준비했다. 시민들이 당시 국채보상운동의 역사적 장소를 탐방하는 ‘국채보상운동의 발자취를 따라서’ 순례프로그램, 경북고 등 8개 고등학교, 시민 등 1000여 명이 하는 ‘2.28 민주운동 재현행사’가 그 당시의 정신을 되돌아 볼 수 있는 행사로 눈길을 끌 예정이다.

이와함께 ‘나도 시민, 대구를 말하다!’ 자유발언대와 청소년 문화의 집에서 진행되는 ‘청소년 소셜픽션’, ‘시민이 만드는 DIY축제’라는 이름으로 국채보상운동과 2.28 민주운동 정신을 재현하는 ‘플래시몹’, 대구 시민주간 기념 학술세미나, 청년토론, 토크 음악제 등이 개최된다.

이 밖에도 국채 보상운동 역사를 소재로 한 창작 뮤지컬 ‘기적 소리’, 동구 등 6개 구군에서도 꽃피는 문화예술 기획공연* 등으로 대구문화예술을 한껏 즐길 수 있도록 준비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해 10월 국채보상운동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고 올해는 2.28민주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어 대구의 자랑 스런 시민 정신이 국내외적으로 인정을 받았다”며, “세계기록유산 등재 및 국가기념일지정 이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시민주간인 만큼 250만 대구시민들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끈 자랑스러운 시민이라는 자긍심을 가지고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